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간 승리 드라마' 평창 겨울스포츠 축제, 18일 피날레

역대 최다 49개국 선수 567명, 金 80개 놓고 우정의 레이스
폐막식은 '따뜻한 격려의 무대'로 꾸며질 듯…특별한 성화 소화
황연대 성취상 시상식…한국 종합 10위 무산에도 '감동' 선사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17일 06:32     발행일 2018년 03월 17일 토요일     제0면
▲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막식 장면 [연합뉴스 자료 사진]
▲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막식 장면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장애인 선수들이 강원도 평창과 정선, 강릉의 설원과 빙판 위에서 펼친 '겨울 동화'가 드디어 막을 내린다.

전 세계인에게 또 한 번 감동을 선사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이 18일 저녁 8시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폐회식을 끝으로 열흘간의 '인간 승리 드라마'를 마친다.

1988년 서울 하계패럴림픽 이후 무려 30년 만에 한국에서 열린 이번 평창 동계패럴림픽에는 역대 최다 규모인 49개국, 567명의 선수가 참가해 80개의 금메달을 놓고 우정의 레이스를 펼쳤다.

개최국인 한국도 6개 전 종목에 걸쳐 선수 36명과 임원 47명을 포함해 역대 가장 많은 총 83명을 출전시켜 지구촌 최대의 겨울스포츠 축제를 즐겼다. 또 북한은 동계패럴림픽 사상 처음으로 와일드카드(특별출전권)를 받은 김정현과 마유철이 노르딕스키에 참가했고, 두 명을 포함한 선수단 20명, 대표단 4명 등 24명을 파견했다.

지난 9일 개막식 때는 기대했던 남북 공동입장은 없었지만 마유철이 한국의 시각장애 선수 최보규와 나란히 성화 봉송 주자로 나서 남북 화해와 평화올림픽 정신을 보여줬다.

'도핑 스캔들'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는 비장애인 올림픽과 마찬가지로 '패럴림픽중립선수단'(NPA)이라는 이름으로 출전했다.

평창의 마지막 밤을 수놓을 폐회식은 '따뜻한 격려의 무대'로 꾸며질 예정이다.
개폐회식을 총괄 지휘하는 이문태 총감독은 개막식 때 남북 성화 공동 주자와 가파른 슬로프를 로프에만 의존한 한민수의 '등반 성화 봉송', 장애-비장애인의 공존을 보여준 휠체어컬링 스킵 서순석과 동계올림픽 여자컬링 은메달 주역 김은정의 공동 점화 등으로 짜릿한 감동을 줬다.

개막식이 열정과 도전의 무대였다면 폐막식은 화려함보다는 잔잔한 감동의 스토리 위주로 가겠다는 게 이 총감독의 구상이다.

우리 전통의 아리랑 선율을 다양한 방식으로 변주해 관중과 선수들에게 훈훈한 격려의 무대로 만들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밋밋한 성화 소화 방식에서 탈피해 이번 폐막식에서는 평창을 밝힌 평화의 불을 특별한 방식으로 끄는 연출도 선보일 예정이다.

2022년 차기 대회 개최국인 중국은 다시 한 번 폐회식에서 4년 후를 알리는 화려한 무대를 준비한다.

이번 폐막식에는 특별한 무대가 마련된다.
대회 최우수선수상 격인 '황연대 성취상' 시상식이다.

1988년 서울 하계패럴림픽 때 처음 시상한 이 상은 올해로 30년을 맞아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패럴림픽 정신을 가장 잘 보여준 남녀 선수에는 아담 홀(31·뉴질랜드)과 시니 피(29·핀란드)가 각각 뽑혔다.

이 상의 시발점이 된 황연대 여사가 직접 시상자로 나서 두 명에게 75g의 순금으로 제작한 메달을 수여한다.
또 시상식 자리에는 역대 황연대 성취상 역대 수상자 5명이 참석해 소아마비 장애를 딛고 장애인 인권에 헌신한 황연대 여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메달을 걸어줄 예정이다. 올해로 80세를 맞은 황연대 여사는 알츠하이머병(치매)과 3년째 싸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폐막식은 나라 구분 없이 선수들이 집단으로 등장하며, 열흘간 우정의 레이스를 벌인 각국 선수단이 고별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특히 폐막식에는 개막식보다 더 많은 폭죽을 더 높이 쏘아 올려 평창의 마지막 밤을 화려한 불꽃 쇼로 장식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로 종합 10위 이상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하지만 '노르딕 철인' 신의현이 크로스컨트리스키 15㎞에서 동메달을 따고, 휠체어컬링과 장애인 아이스하키 등의 태극전사들이 몸을 아끼지 않은 투혼으로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