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패럴림픽] ‘철인’ 신의현, 韓 동계 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 ‘쾌거’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17일 18:17     발행일 2018년 03월 17일 토요일     제0면
▲ 17일 오후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7.5km 좌식 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이 금메달이 확정되자 태극기를 흔들며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 17일 오후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7.5km 좌식 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이 금메달이 확정되자 태극기를 흔들며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남자 장애인스키의 간판인 ‘철인’ 신의현(37·창성건설)이 한국 동계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 쾌거를 이뤘다.

신의현은 17일 강원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남자 7.5㎞ 좌식 경기에서 22분 28초 40을 기록하며 1위로 골인, 감격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신의현은 한국 동계패럴림픽 역사상 최초의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한국은 1992년 알베르빌 동계패럴림픽부터 선수단을 파견했는데, 이전 대회까지최고 성적은 2위였다.

이날 34명의 출전 선수 중 33번째로 출발한 신의현은 첫 체크 포인트인 0.71㎞ 구간을 2분 13초 0의 기록으로 통과하며, 다니엘 크노센(미국)에 이어 2위로 선전했다. 이후 스퍼트를 올린 그는 두 번째 체크 포인트인 2.41㎞ 구간을 7분 11초 90에 끊어 전체 1위로 나섰다.

신의현은 세 번째 체크 포인트에선 2위와 격차를 더 벌렸으나, 경기 후반부 체력 문제로 추격을 허용했다. 4.95㎞ 구간에서 6.1초 차이로 벌렸지만 5.67㎞에서 다니엘 크로센과 격차가 2.6초 차이로 좁혀졌다.
그러나 우승을 눈앞에 둔 신의현은 온 힘을 다해 막판 스퍼트를 펼친 끝에 22분 28초 40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그토록 갈망했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의현은 경기가 끝난 뒤 “(개인전 마지막 종목이라) 죽기 아니면 까무러친다는 각오로 경기에 임했다”라며 “결승선까지 1위를 달리고 있다는 것을 모르고 뛰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실수를 많이 해 부담감이 상당했다. 어젯밤엔 잠이 안 와 명상 음악을 들으며 겨우 잠들었다”라고 속내를 털어놓으면서 “다른 전략 없이 무조건 해내야 한다는 일념으로 뛰었는데, 좋은 성적이 나와 기쁘다”라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 17일 오후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7.5km 좌식 경기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신의현이 시상대에서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 17일 오후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7.5km 좌식 경기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한국 신의현이 시상대에서 환호하고 있다.연합뉴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