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선발’ 류현진, 4월 3일 애리조나전 정규시즌 첫 출격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19일 09:57     발행일 2018년 03월 19일 월요일     제0면
▲ 1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솔트 리버 필즈 앳 토킹 스틱에서 열린 2018 MLB 시범경기 콜로라도 로키스전에 선발 등판한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역투를 펼치고 있다.연합뉴스
▲ 1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솔트 리버 필즈 앳 토킹 스틱에서 열린 2018 MLB 시범경기 콜로라도 로키스전에 선발 등판한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역투를 펼치고 있다.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ㆍLA 다저스)이 다음달 3일(이하 한국시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2018년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첫 등판에 나설 예정이다.

MLB닷컴은 19일 “다저스가 선발 로테이션을 확정했다”며 1∼5선발의 정규시즌 첫 등판 일정을 소개한 가운데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클레이턴 커쇼, 알렉스 우드, 마에다 겐타, 리치 힐, 류현진이 순서대로 정규시즌 첫 주에 선발로 등판한다”고 밝혔다.

로버츠 감독의 예고대로 등판이 이뤄질 경우,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는 3월 30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개막전에 선발 등판한다. 이어 우드와 마에다, 힐이 31일과 4월 1, 2일 샌프란시스코와의 경기에 등판하고, 팀의 첫 원정 경기는 5선발로 확정된 류현진이 책임지게 된다.

다음달 3일 체이스필드에서 상대하게 될 애리조나를 상대로 류현진은 개인 통산 10경기에 등판해 3승 3패, 방어율 3.77을 기록했으며, 체이스필드에서는 5경기서 2승 2패, 방어율 4.80으로 다소 고전했다.

류현진은 올해 공식 시범경기서 1승 1패, 방어율 14.29로 부진했으나, 로버츠 감독은 “지난해보다 힘 있는 공을 던진다”고 평가했다. 이는 류현진이 시범경기에서 투심 패스트볼을 연마하고, 커브 회전수를 늘리는 등 성적보다 실험에 중점을 둔 것을 인정하는 것으로 보여진다.

앞으로 류현진은 두 차례 더 시범경기에 나서 정규시즌 개막을 준비할 계획이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