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봄비 속 꽃샘추위

▲ 봄비와 함께 강풍이 찾아온 19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버스종합터미널 사거리에서 두터운 겨울외투를 차려 입은 한 일가족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 봄비와 함께 강풍이 찾아온 19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버스종합터미널 사거리에서 두터운 겨울외투를 차려 입은 한 일가족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 봄비와 함께 강풍이 찾아온 19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버스종합터미널 사거리에서 두터운 겨울외투를 차려 입은 한 일가족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 봄비와 함께 강풍이 찾아온 19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버스종합터미널 사거리의 시민들이 잔득 움크린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봄비와 함께 강풍이 찾아온 19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버스종합터미널 사거리에서 두터운 겨울외투를 차려 입은 한 일가족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 봄비와 함께 강풍이 찾아온 19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버스종합터미널 사거리에서 두터운 겨울외투를 차려 입은 한 시민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 봄비와 함께 강풍이 찾아온 19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버스종합터미널 사거리에서 두터운 겨울외투를 차려 입은 한 일가족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 봄비와 함께 강풍이 찾아온 19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버스종합터미널 사거리에서 두터운 겨울외투를 차려 입은 한 일가족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 봄비와 함께 강풍이 찾아온 19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버스종합터미널 사거리에서 두터운 겨울외투를 차려 입은 한 일가족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장용준기자
▲ 봄비와 함께 강풍이 찾아온 19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버스종합터미널 사거리의 시민들이 잔득 움크린 채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장용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