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토종의 힘’ 현대건설, 안방서 IBK기업은행 잡고 기사회생…PO 1승1패 동률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19일 22:11     발행일 2018년 03월 19일 월요일     제0면
▲ 19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2차전 수원 현대건설과 화성 IBK기업은행의 경기. 현대건설 황연주가 공격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 19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2차전 수원 현대건설과 화성 IBK기업은행의 경기. 현대건설 황연주가 공격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플레이오프 1차전을 내주며 벼랑끝에 몰렸던 프로배구 여자부 수원 현대건설이 국내 선수들끼리 똘똥뭉쳐 2차전을 승리하면서 기사회생했다.

현대건설은 19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외국인 선수 소냐를 제외하는 승부수를 띄운 끝에, 국내 선수들이 맹활약하며 3대1(18-25 25-20 25-23 28-26)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현대건설은 양효진이 팀 최다인 19득점으로 활약한 가운데 황연주(16득점), 황민경(10득점) 등이 고른 활약을 펼치면서 지난 1차전 완패를 설욕, 승부를 최종 3차전으로 끌고 갔다.

특히, 1세트 중반 교체 투입된 베테랑 한유미는 정규시즌에서 고작 6경기에 출전해 16득점을 올리는 데 그쳤으나, 이날 공격에서 10득점을 올렸고, 안정적인 리시브로 경기 흐름을 바꿔 대역전승의 발판을 놨다.

경기초반 계속된 범실로 1세트를 IBK에게 허무하게 내준 현대건설은 베테랑 한유미가 투입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한유미는 2세트에만 4득점을 올렸으며, 레프트 황민경과 함께 안정적인 리시브로 팀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리시브가 안정되자 현대건설의 장점인 높이가 두드러지기 시작했고, 양효진과 김세영이 메디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면서 2세트를 결국 현대건설이 가져왔다.

승부처인 3세트들어 현대건설은 20-23에서 25-23으로 뒤집는 저력을 선보였다. 양효진의 속공을 시작으로 현대건설은 메디의 범실을 틈타 22-23까지 추격했고, 이고은의 블로킹 네트 터치를 비디오 판독으로 잡아내 23-2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황연주의 서브로 역전에 성공한 현대건설은 한유미의 오픈 공격이 상대 코트에 꽃히며 2대1을 만들었다.

4세트들어 두 팀은 듀스로 팽팽하게 맞섰으나 현대건설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현대건설은 4세트 막판 26-26에서 빈 곳을 찌르는 황연주의 날카로운 백어택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고, 이다영이 서브 에이스를 성공시켜 안방서 승리의 축포를 쏘아올렸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