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로하스·강백호 홈런’ kt, 프로야구 개막전서 KIA 꺾고 산뜻한 출발…SK는 롯데에 신승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24일 19:33     발행일 2018년 03월 24일 토요일     제0면
▲ kt wiz 외국인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경기일보DB
▲ kt wiz 외국인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경기일보DB

3년 연속 꼴찌에 그쳤던 kt wiz가 2018 프로야구 개막전서 접전끝에 ‘디펜딩 챔피언’ KIA 타이거즈를 물리치고 기분 좋은 출발을 보였다.

kt는 24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와의 개막전에서 용병 멜 로하스 주니어의 연타석 솔로포와 ‘특급 신인’ 강백호의 홈런포를 앞세워 5대4로 이겼다. 이날 ‘승리의 1등 공신’ 로하스는 1대2로 뒤진 6회 동점을 만드는 우월 솔로포를 터트린 뒤, 4대4가 된 7회에는 KIA 김윤동에게서 결승 솔로 아치를 그렸다.

지난해 방어율 1위 라이언 피어밴드(kt)와 공동 다승 1위 헥터 노에시(KIA)가 에이스 맞대결을 펼친 가운데, 두 팀은 경기 초반부터 치열한 접전을 이어갔다.

▲ kt wiz 신인 타자 강백호.경기일보DB
▲ kt wiz 신인 타자 강백호.경기일보DB
KIA가 1회 1사 만루에서 나지완의 적시타로 2점을 선취하자, kt는 3회초 8번타자 강백호가 헥터의 빠른 볼을 공략해 KIA 불펜 쪽에 떨어지는 솔로 홈런을 날렸다. 이 홈런으로 강백호는 신인이 프로 데뷔전에서 홈런을 친 역대 6번째이자, 데뷔전 첫 타석에서 홈런을 날린 역대 두 번째 타자가 됐다.

이후 피어밴드가 KIA 타선을 2점으로 막아내면서 힘을 낸 kt 타선은 6회 헥터에게 로하스에게 동점 홈런을 터트린 이후, 연속 4안타로 2점을 더 뽑아내 헥터를 강판시켰다.

KIA가 6회 말 1사 2, 3루에서 희생플라이와 로저 버나디나의 좌전 적시타로 4대4 동점을 만들었으나, kt는 로하스가 7회 구원투수 김윤동의 빠른 볼을 그대로 퍼올려 우측 스탠드에 꽂아 넣으며 결승홈런을 기록했다.

승리를 굳히기 위해 필승조를 투입한 kt는 고창성(7회)과 이상화(8회), 엄상백(9회)이 나란히 무실점으로 KIA 강타선을 막아내며 끝까지 1점 차 승리를 지켜냈다.

한편, SK 와이번스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 개막전에서 5대5로 맞선 7회말 김동엽이 좌중간을 가르는 비거리 125m짜리 결승 홈런을 터트려 6대5로 승리했다. SK 홈개막전 선발로 나선 에이스 메릴 켈리는 삼진을 10개나 뽑아내는 화끈한 투구를 선보였으나, 5이닝 동안 4실점(3자책점)해 시즌 첫 승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