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유한국당 하남시 당협위원회 “‘채용비리’ 오수봉 하남시장 사퇴하라!”

박준상 기자 parkjs@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25일 18:00     발행일 2018년 03월 26일 월요일     제3면

자유한국당 하남시 당협위원회가 채용비리로 검찰에 송치된 오수봉 하남시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당 이정훈 하남시당협위원장은 지난 23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수봉 시장과 시의원 등 7명이 산불감시원 채용과 관련해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 방해, 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는 보도를 접하고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어 “얼마 전 새로운 6ㆍ13 동시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기초단체장 후보 적격성 여부 자격심사에서 오수봉 시장이 결격 사유 없이 통과됐다”면서 “하남시민들을 기만하는 처사이고, 정부의 ‘적폐청산’과 ‘채용비리 청산 및 엄단조치’에 모두 반하는 것으로 자격이 박탈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 시장은 산불감시 채용비리 사건에 대한 공식입장 발표 후 채용비리 관련자 11명 재합격에 대한 공식입장도, 채용비리와 관련된 재발방지대책에 대해 두 달이 넘어도 명확히 밝히지 못하는 것도 행정의 무능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하남경찰서도 산불감시 채용비리 사건의 수사진행 상황에 대한 공식적인 수사 결과를 시민들에게 상세히 밝혀주고 검찰에서도 엄정수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하남경찰서는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 방해, 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오 시장과 비서실장 등 7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오 시장은 산불감시원 13명에 대한 채용을 청탁받아 비서실장에게 명단을 넘겨 담당 부서장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준상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