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한명현 양평군수 예비후보, 모정당 관계자 미투 관련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

장세원 기자 seawon80@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25일 18:29     발행일 2018년 03월 26일 월요일     제0면

자유한국당 군수 후보중의 한명인 한명현 전 문화복지국장이 모지역 정당 당직자 A씨를 ‘공직선거법 제250조 허위사실유포죄 및 형법 제307조 2항 허위사실유포로 인한 명예훼손죄’ 혐의로 지난 23일 양평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가 한 전 국장의 ‘미투 관련 피해자를 특정하며, 피해당사자가 지난 3월 9일 기자회견을 열 것이라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 해왔다는게 고소 사유다.

한 전국장은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근거 없는 얘기라 저절로 가라앉을 거라 생각한 게 큰 오산이었던 같다”며 고소 사실을 알렸다.

이에 유포자로 지목된 A씨는 “모임에서 그날 나온 미투관련 기사를 업급한 것 뿐, 한명현 후보를 지칭 한 적은 없다. 더구나 피해자가 3월9일 기자회견을 한다는 얘기는 나도 금시 초문이다”며 “당과 협의해 한 후보를 무고혐의로 맞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평=장세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