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하남지역위, 하남시장 사퇴 촉구한 한국당에 즉각 반박 대응

강영호 기자 yh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26일 18:35     발행일 2018년 03월 27일 화요일     제0면
▲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하남지역위원회 위원장 기자회견

더불어민주당 하남지역위원회는 26일 ‘하남시 산불감시원 부정청탁’에 따른 자유한국당의 잇따른 ‘시장사퇴 촉구’ 성명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고 나섰다.

최종윤 하남지역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신정치문화원에서 ‘일용직 산불감시원 채용 관련, 자유한국당 성명에 대한 입장문(도끼로 제발 찍는 적반하장)을 통해 “자유한국당 하남시 당협의 주장대로라면 열병합발전소 부정청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현재 국회의원과 같은 당 소속 한 시의원은 진작 하남시민에게 사과하고 사퇴했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 당시 불법경선을 자행하다 징역형 및 집행유예를 받은 사람들이 후안무치하게 다시 후보출마를 선언했다”며 “후보확정을 위한 가장 중요한 여론조사에서 거짓답변을 종용한 것은 단순히 개인비리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또 “음주와 건축법 위반, 무고죄 등으로 처벌을 받거나 조사를 받은 전력이 있는 사람들이 시장과 시ㆍ도의원 후보로 나온 것은 자체적인 검증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하남=강영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