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역대 최악 미세먼지 속 마스크 등굣길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
▲ 사흘째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26일 오전 등굣길에 오른 인천시 부평구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저마다 마스크를 쓴 채 교문으로 향하고 있다.장용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