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방서 현대캐피탈 또 완파한 대한항공, 첫 우승에 단 1승만 남았다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28일 21:28     발행일 2018년 03월 28일 수요일     제0면
▲ 2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 인천 대한항공과 천안 현대캐피탈의 경기서 대한항공 정지석이 현대캐피탈 문성민의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연합뉴스
▲ 2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3차전 인천 대한항공과 천안 현대캐피탈의 경기서 대한항공 정지석이 현대캐피탈 문성민의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 이어 3차전에서도 ‘정규리그 1위’ 천안 현대캐피탈을 완파한 인천 대한항공이 창단 첫 우승에 단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대한항공은 28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7-2018 V리그 챔피언결정 3차전에서 ‘주포’ 가스파리니(22점)와 진상헌(10점), 정지석(10점) 등 국내선수들이 고른 득점을 보이면서 현대캐피탈을 3대0(25-22 26-24 25-18)으로 눌렀다. 

지난 24일 챔프전 1차전서 풀세트 혈전끝에 2대3으로 패한 대한항공은 2, 3차전을 내리 셧아웃으로 승리하면서, 앞으로 1승만 추가하면 구단 첫 챔프전 우승을 달성하게 된다.

지난 26일 2차전서 3대0 완승을 거두며 기세를 올린 대한항공은 이날 3차전서 가스파리니, 정지석, 곽승석 등 측면 자원 공격과 더불어 센터의 속공까지 활용해 공격 영역을 더 넓혔다.

1세트 두팀이 기선제압을 위해 접전을 펼친 가운데, 20-19에서 대한항공은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가스파리니 수비에 집중한 틈을 타 진상헌이 속공을 성공시켰다. 이후 21-19에서는 진성태가 상대 에이스 문성민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하며 승기를 굳혀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들어 현대캐피탈의 파상공세에 눌린 대한한공은 21-24까지 끌려갔다. 현대캐피탈 외국인 선수 안드레아스의 서브 범실로 한 점을 추격한 대한항공은 정지석ㆍ진성태가 연속으로 문성민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 하면서 극적으로 승부를 듀스로 이끌었다. 이후 25-24에서 문성민의 백어택을 받아낸 뒤, 가스파리니의 오픈 공격으로 득점해 2세트를 따냈다.

승기를 잡은 대한항공은 3세트들어 현대캐피탈을 압도했다. 4-3에서 곽승석의 후위 공격과 가스파리니의 퀵 오픈으로 격차를 더 벌렸고, 가스파리니의 오픈 공격과 정지석의 서브 득점으로 8-3까지 달아났다.

추격의 의지를 잃은 현대캐피탈의 잇단 서브 범실로 손쉽게 점수를 획득한 대한항공은 날카로운 서브로 계속해서 상대 리시브라인을 흔들며 정지석의 공격으로 20점 고지를 밟았다. 이후 대한항공은 진상헌의 블로킹과 정지석의 공격 등으로 승리를 확정해 우승의 8부 능선을 넘게 됐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