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인비, “남은 목표는 골프를 즐기는 것”…ANA 인스퍼레이션 출격

김광호 기자 kkang_h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29일 11:03     발행일 2018년 03월 29일 목요일     제0면
▲ '골프 여제' 박인비.경기일보 DB
▲ '골프 여제' 박인비.경기일보 DB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 출전하는 ‘골프 여제’ 박인비(30)가 앞으로 남은 목표를 골프를 즐기면서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인비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에서 개막하는 올시즌 첫 메이저 대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ANA 인스퍼레이션 개막에 앞서 가진 공식 기자회견서 “많은 것을 이뤘는데 앞으로 남은 목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골프를 즐기는 것”이라고 답했다.

2주 전 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시즌 첫 우승을 달성한 박인비는 “최근 몇 년사이에도 골프를 즐기면서 하겠다고 말했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을 때는 즐기지 못했던 것 같다”며 “결과에 연연하게 되면 골프가 잘되지 않을 때 골프가 싫어지더라. 앞으로도 오래 골프를 하려면 결과에 관계없이 골프 자체를 즐겨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세계 랭킹 9위인 박인비는 ‘세계 1위’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서도 “지금 세계 1위가 아닌 것이 저에게는 다행”이라며 “물론 세계 1위가 되는 것도 좋지만 거기에서 내려와 있는 것도 충분히 즐길만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대회와 관련해서는 드라이브샷 정확도와 바람을 계산한 아이언샷 등을 주요 변수로 꼽았다. 박인비는 “최근 몇 년 동안 그린이 부드럽고 러프 역시 그렇게 높지 않았으나 이번 대회는 메이저 대회답게 코스 세팅이 됐다”며 “그린이 빠르고 페어웨이도 좁아 나에게 아주 잘 맞는 코스”라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이어 그는 “2주 전 우승으로 자신감을 얻었다. 지난주 대회(KIA 클래식)에서는 퍼트가 또 제대로 되지 않았는데 일관성을 유지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광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