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산 에너지타운 조성 부지 매입, 예산 낭비 논란

구재원 기자 kjwo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3월 29일 17:51     발행일 2018년 03월 30일 금요일     제10면

안산시가 대부도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대부도 에너지타운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뒤늦게 부지매입을 추진, 수십억 원대의 예산 낭비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안산시의회에 따르면 시는 단원구 대부도 대부북동 1975 일대 1만2천288㎡ 부지에 도시가스 공급관 100억 원과 토지매입비 98억 원 등 총 370억 원의 예산을 들여 ‘LNG 위성기지와 도시가스 배관망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공사는 내년말 준공을 예정으로 지난해 11월 착공됐다.

시는 지난 수년전부터 대부도 에너지타운 조성 사업을 위해 ㈜삼천리와 3차례에 걸쳐 간담회를 실시했으며, 전북 임실 및 경남 통영의 탱크로리 공급조사에 이어 경기도에 국ㆍ도비 지원을 건의했다. 또 에너지 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과 경기도와 안산시 등 사업과 관련한 기관들이 참여한 가운데 주민들의 의견 수렴 및 도시가스 공급방안 등에 대한 협의를 거쳤다.

이에 따라 시는 용역결과를 토대로 수요지와 접근성 그리고 주거지역과의 거리, 사유지 보상문제 여부 등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를 거친 뒤 대부북동 1975 일대르 최적의 입지로 선정, 착공에 들어갔다.

하지만 같은 시기 부지 매입 절차를 이뤄지지 않다 지난해 부랴부랴 부지 매입에 나서 당초 예상 매입 비용보다 결국 배 이상의 예산만 들였다는 지적이 시의회 시정질의를 통해 제기됐다.

시의회 김진희 의원은 “집행부가 ㈜삼천리와 간담회를 실시할 당시 토지 매입을 위한 기초 준비를 했더라면 당초 43억 원이면 매입이 가능한 부지였다”며 “결국 기재부의 감정산출평가 기준이라는 이유로 100% 가량 인상된 98억3천 여만 원에 매입하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기재부와 매입에 따른 절차를 밟는 과정에 문제가 생겨 지연됐다”고 해명했다.

안산=구재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