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 로하스 역전포 등 홈런 4방…두산에 연이틀 역전승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01일 17:14     발행일 2018년 04월 01일 일요일     제0면

kt wiz가 멜 로하스 주니어의 역전 2점포 등 홈런 4방으로 두산 베어스에 또 한 번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kt는 1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 경기에서 두산을 9-4로 꺾었다.

1-4로 밀리던 5회말 kt는 박경수와 이해창의 백투백 홈런을 기점으로 뒷심을 발휘해 역전승을 일궜다.

kt는 0-8에서 20-8 대역전을 이룬 전날 경기와 함께 홈 개막 3연전을 2승 1패 '위닝시리즈'를 장식했다.

선발투수 고영표는 5⅔이닝 10피안타(1피홈런) 1볼넷 8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3-4로 뒤진 상황에서 마운드에서 내려갔지만, 타선 지원으로 패전을 면했다.

두산 선발투수 세스 후랭코프는 5이닝 5피안타(2피홈런) 4볼넷 4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두산은 2회 초 오재일의 2점 홈런으로 먼저 앞섰다.

kt는 2회 말 유한준과 박경수의 연속 안타에 이은 이해창의 적시타로 1점 추격했다.
두산은 3회 초 지미 파레디스의 빠른 발로 1점 달아났다. 선두타자로 나온 파레디스는 우월 3루타를 치고 김재환의 땅볼에 홈에 들어왔다.

kt는 실점을 최소화하며 반격의 기회를 노렸다.
4회 초 2사 2, 3루에서 허경민의 타구를 kt '슈퍼신인' 강백호가 몸을 날리는 호수비로 잡아내 실점을 막았다.

5회 초에는 1사 만루에서 오재일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만 내줬다. 이 타구도 강백호가 살짝 뛰어올라 잡았다.

1-4로 뒤진 5회 말, kt는 박경수의 좌월 솔로포로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다음 타자 이해창도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으로 점수를 1점 차로 좁혔다.

kt의 시즌 1호 연타석 홈런이다.
7회 말, kt에 기회가 왔다. kt는 6득점을 올리는 빅이닝을 만들었다.

선두타자 박기혁이 투수 내야 안타로 출루했다. 다음 타자 심우준도 투수 앞 번트 안타를 쳤다. 두산 투수 이영하의 1루 악송구에 박기혁은 3루, 심우준은 2루까지 갔다.

강백호는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4-4 동점을 만들었다.
다음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는 가운데 담장을 때리는 역전 2점포를 날렸다.

윤석민은 안타를 치고 대주자 오태곤으로 교체됐다. 오태곤은 황재균 타석에서 2루를 훔쳤고, 황재균의 3루타에 득점했다.

유한준은 중월 2점 홈런으로 황재균과 함께 홈을 밟았다. 점수는 9-4로 벌어졌다.
kt는 8회 초 김재윤, 9회 초 엄상백을 올려보내 뒷문을 확실하게 잠그고 승리를 지켰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