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국공무원 노조, 최대호 전 시장 불법행의 의혹 담은 조사 요구서 발간 , 더민주 경기도당에 제출

양휘모 기자 return778@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01일 18:44     발행일 2018년 04월 02일 월요일     제0면
전국공무원노조(위원장 김주업)가 더불어민주당 최대호 안양시장 예비후보 불법 의혹 등을 제기한 요구서를 발간했다.

공무원 노조는 지난달 29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에 최 예비후보에 대한 자격검증 및 불법행위 의혹을 담은 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총 60여 페이지에 달하는 조사 요구서에는 최 예비후보가 시장 재임 당시 ▲하수종말처리장 민간위탁운영 비리 ▲시외 버스터미널 부지 투기로 47억 원 부채를 탕감한 의혹 ▲안양 박달 석수 하수 종말 처리장 위업업체 선정 특혜 비리 ▲평촌 스마트 산업 단지 내 빌딩 특혜 비리 등에 대한 사실관계와 증거자료들이 적혀있으며 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공무원 노조 관계자는 “사건의 주요 내용을 육하원칙에 따라 전개했고, 자체적으로 철저한 검증을 거쳤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에 개입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다”며 “다만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는 것이고, 자칫 이런 후보가 당선 된다면 이 모든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가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최 예비후보 측 관계자는 “최 예비후보와는 관계도 없는 일을 적시해 부도덕한 정치인으로 낙인 찍어 후보자 낙선을 도모하고 있다”며 “공무원 노조가 조사 요구서를 제출한 당일 이에 대해 검찰에 고발조치는 물론 경기도당에도 최 예비후보 측의 입장을 작성해 제출했다”고 해명했다.

안양=양휘모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