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인비, ANA 인스퍼레이션 준우승…이틀 연장 끝에 린드베리에 분패

온라인뉴스팀 press@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03일 01:25     발행일 2018년 04월 03일 화요일     제0면
▲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박인비가 이틀에 걸친 연장전 끝에 린드베리에게 패해 아쉬운 준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박인비가 이틀에 걸친 연장전 끝에 린드베리에게 패해 아쉬운 준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골프 여제' 박인비(30)가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아쉬운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28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연장전에서 박인비는 페르닐라 린드베리(32·스웨덴)에게 패했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전날 린드베리, 재미교포 제니퍼 송(29)과 연장전에 돌입한 바 있다.

3차 연장에서 송이 먼저 탈락했고, 4차 연장까지 승부를 내지 못해 이날 5차 연장부터 경기가 재개됐다.

2013년 이 대회 우승자 박인비는 2015년 8월 브리티시 여자오픈 이후 2년 8개월 만에 메이저 대회 우승을 노렸으나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한편 박인비는 이 대회 준우승으로 세계 랭킹 3위로 도약했다.
온라인뉴스팀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