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홈런 5개 폭발한 '넥벤져스'…넥센, kt 꺾고 2연패 탈출

넥센 선발 한현희는 7⅓이닝 2실점으로 시즌 2승째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04일 21:03     발행일 2018년 04월 04일 수요일     제0면

넥센 히어로즈가 홈런포 5방과 선발 한현희의 역투를 앞세워 연패를 끊었다.
넥센은 4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t wiz와 홈경기에서 10-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2연패에서 벗어난 넥센은 6승 4패, 최근 3연승을 마감한 kt 역시 6승 4패가 됐다.
장정석 넥센 감독으로부터 "둘이 합쳐 100홈런을 기대한다"는 평가를 받은 박병호와 마이클 초이스는 올해 처음으로 한 경기에 동반 홈런을 터트리며 화력을 뽐냈다.

또한, 이정후는 거의 1년 만에 홈런 손맛을 봤고, 고종욱은 한 경기 2홈런으로 상대 마운드를 두들겼다.

넥센 선발 한현희는 7⅓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 플러스(선발 7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호투를 펼쳐 시즌 2승째를 수확했다.
넥센은 1회말 홈런 2개로 기선을 제압했다.

넥센 선두타자 이정후는 kt 선발 류희운의 시속 141㎞ 직구를 잡아당겨 오른쪽 담을 넘어가는 시즌 1호 홈런을 터트렸다.

이정후의 홈런은 지난해 4월 8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 이후 361일 만이며, 선두타자 홈런은 데뷔 최초다.

이어 1사 1루에서는 박병호가 류희운의 포크볼을 놓치지 않고 시즌 4호 홈런으로 연결해 3-0으로 달아났다.

시즌 초 돌풍을 이어가는 kt도 반격에 나섰다.
2회초 이해창의 시즌 3호 솔로포로 1점을 따라갔고, 3회초에는 강백호의 2루타와 황재균의 적시타를 묶어 1점 차로 추격했다.

그러자 넥센은 4회말 초이스가 시즌 마수걸이 솔로포를 날려 4-2로 달아났다.
이어 5회말에는 선두타자 고종욱의 솔로 홈런을 시작으로 김하성의 단타와 박병호의 2루타, 초이스의 볼넷, 임병욱과 김민성의 연속 안타를 묶어 9-2까지 점수를 벌렸다.

고종욱은 8회말 김사율을 상대로 시즌 3호 1점 홈런을 날려 데뷔 첫 한 경기 2홈런을 달성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