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감으로 느끼는 봄, 세미원 봄빛정원문화제 ‘봄빛으로 물들다’

장세원 기자 seawon80@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05일 12:42     발행일 2018년 04월 06일 금요일     제0면
▲ 3I8A6316_어재덕

눈 깜빡하면 지나가 버리는 짧은 봄, 따사로운 설렘의 계절을 놓치지 않고 만끽하기 위해 양평 세미원으로 봄나들이를 떠나보면 어떨까.

물과 꽃의 정원 세미원이 봄을 맞아 ‘봄빛으로 물들다’라는 주제로 봄빛정원문화제를 개최한다. 봄빛정원문화제는 오감을 통해 봄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튤립, 수선화, 수국, 코키아, 만데빌라 등 여러 봄꽃을 구역별로 심어놓는 봄꽃존이 조성돼 한껏 봄을 느낄 수 있다.

‘봄을 느끼다’에서는 인스타그램 인증샷 이벤트로, 세미원에서 찍은 사진에 정해진 태그를 걸어 올리면 추첨을 통해 세미원 상품과 초대권을 증정하는 행사다. ‘봄을 수놓다’는 알록달록 봄 느낌의 메모지에 사랑과 소망을 담은 메시지를 소원 나무에 걸을 수 있도록 기획했다.

‘봄을 그리다’는 봄꽃을 페이스 페인팅해주거나 직접 봄을 그려보는 체험을 할 수 있고, ‘봄을 마시다’는 ‘봄을 그리다’를 체험한 관람객들에게 진한 봄 향기 가득한 목련차를 마실 수 있도록 준비했다. ‘봄을 새기다’는 세미원 각 장소에 비치된 스탬프를 완성하면 카페연에서 연잎차를 마실 수 있는 이벤트이다. 단, 봄을 그리다, 봄을 마시다, 봄을 새기다는 주말에만 참여할 수 있다.

야외 전시로는 백두산 호랑이, 날아오르는 백조, 청마, 코끼리 가족 등 라이트 아트 전시품을 감상할 수 있으며, 김명희 작가의 흙 인형 전시도 준비되어 있다. 주말에 방문하면 천연손수건 염색, 천연비누 만들기, 원목그림 그리기 등 연꽃문화체험교실을 이용할 수 있으며, 4월 마지막 주 토요일부터는 토요음악회가 열린다.

장애인, 이동 약자 등 모든 관람객이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열린 관광지 관람시스템으로 새롭게 만든 interactive art가 세계수련관에서 열린다. 수조 안에 설치한 대형 스크린을 통해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세계수련관에는 열대수련, 온대수련이 전시된다.

이와 함께 연꽃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는 9일부터 ‘양평예술상회 물오름 물이음 전시와 눈으로 보는 Moss Gardens LED액자사진전(5월 12~31일), 양서자치센터 민화반 전시회(6월 1~15일)가 차례로 열린다.

세미원은 휴관일 없이 매일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운영한다. 자세한 사항은 세미원 홈페이지(www.semiwon.or.kr)를 참조하면 된다.

양평=장세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