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이민근 안산시장 예비후보, 안산시장 출마 선언

구재원 기자 kjwo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09일 18:26     발행일 2018년 04월 10일 화요일     제0면
▲ KakaoTalk_20180409_144232610

자유한국당 이민근 안산시장 예비후보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안산을 반드시 살려내야 한다는 절박함에 시장에 출마한다고 9일 밝혔다.

이 예비후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시장 출마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왜 시장에 출마해야 하는가?’에 대해서 자신에게 묻고 또 물었다”며 “결국 그 답은 안산은 다시 일어서야 하며 생동감이 넘치고, 활력이 가득한 도시가 되어야 한다는데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예비후는 “화랑유원지는 누구의 것이 아니며, 안산시민 모두의 것인 화랑유원지 내에 세월호 추모시설의 건립을 백지화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화랑유원지 내에서 시민들이 누려야할 권리에 대해 설명했다.

또 “안산시의 인구가 감소하고 있는 것에 염려하는 시각이 많다. 이처럼 인구유출이 심각한 것은 더 이상 이 도시에 살아갈 이유를 찾지 못한다는 뜻”이라며 “안산을 미래에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인구 100만의 광역시로 성장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100만 광역시 안산프로젝트’를 비전으로 제시했다.

안산=구재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