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도권 현안 인천·경기·서울 힘 모으자” 인천시, 수도권 정책협의회 활성화

경인전철·경인고속道 지하화 등 정책 공조 강화 ‘상생발전’ 제안

유제홍 기자 jhyou@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16일 21:10     발행일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제1면
인천시는 경인전철 지하화 사업 등 인천·서울·경기도의 공동 현안사업 해결을 위한 ‘수도권 정책협의회’의 정책 공조 강화를 제안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16일 서울시와 경기도에 보낸 공문에서 “최근 미세먼지 문제가 보여주듯 수도권은 환경은 물론 교통·안전·경제 등 여러 분야에서 하나의 생활권”이라며 “그동안 중단됐던 수도권 정책협의회를 조속히 활성화해 주요 현안을 해결하고 상생발전을 이루는 데 힘을 모으자”고 촉구했다.

인천시는 정책 공조가 필요한 주요 현안으로 경인전철·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사업, 아라뱃길~한강 유람선 재개, 서울지하철 5호선 검단·김포 연장, 인천지하철 2호선 광명 연장 등을 제시했다.
경인전철 지하화 사업의 경우 인천역~서울 구로역 지상 공간을 시민 소통공간으로 꾸미고, 주변 원도심을 도시재생으로 살리는 사업으로 사업성 부족(B/C값 0.55) 문제를 3개 시·도가 함께 풀어야 한다.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은 지난해 말 일반도로로 전환된 경인고속도로와 공사가 진행 중인 국회대로 지하화 구간 사이(서인천나들목~신월나들목) 지상 구간을 시민 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으로 상부공간 활용 등이 현안이다.

총 길이 13.45km로 인천시 구간은 7.15km, 부천시는 5.8km, 서울시 구간은 0.5km다.
2014년 말 중단된 아라뱃길~한강 유람선 운항도 한강과 아라뱃길 수자원을 활용한 관광사업이나 대체 교통수단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재개가 시급한 상황이다. 서울시와 공동용역 수행을 통한 선박운행 재개 방안 마련이 과제이다.

서울지하철 5호선 검단·김포 연장선 건설은 현재 서울시가 ‘차량기지와 폐기물처리시설 이전 부지를 제공하는 지자체로 서울지하철 5호선 노선을 연장한다’는 조건을 내세우고 있어 민감한 협의가 필요하다.

유 시장은 “3개 시·도의 이해관계가 얽힌 현안사업들이 늘어나고 있고, 정책적으로 풀어야 할 난제도 많다”며 “수도권의 동반성장을 위해 정책협의회를 정례화해 현안을 해결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도권 정책협의회는 2014년 7월 꾸려진 이후 활동이 중단됐다가 인천시의 제안으로 올 초 부단체장 회의에 이어 정책기획관 중심으로 현안 사업 실무회의가 개최되고 있다.

유제홍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