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세월호 진정한 추모는 안전한 대한민국 만드는 것"

강해인 기자 hi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16일 18:43     발행일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제0면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세월호 희생자들을 진정으로 추모하는 길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란 다짐을 다시 되새겨야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오늘은 세월호 참사 4주기이면서 ‘제4회 국민 안전의 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오늘을 ‘국민 안전의 날’로 정한 것은 온 국민이 세월호 아이들에게 한 약속, 미안하다고 잊지 않겠다고, 또 반드시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들겠다고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최근 여론조사에 의하면 우리 국민의 51%가 세월호 이후 재난재해 대응 체계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응답했다”며 “정부도 그렇지 않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조사 결과야말로 “세월호 4주기를 맞아 우리가 여전히 아이들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안전의 날’을 앞두고 지난 2개월간 실시된 국가안전대진단이 지난주 마무리됐다”면서 “30여만 개의 다중 이용 시설 등 안전 사각지대를 현장 점검한 관계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 등 수고가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5월로 예정된 결과 보고 때 현장에서 확인한 문제점들을 종합 검토해 국민들이 공감하고 또 정부의 노력을 인정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마련해 함께 보고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모두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의미의 노란색 리본을 가슴에 달았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오는 20일 38회를 맞는 장애인의 날”이라면서 “관계부처를 향해 장애인의 인권 및 복지개선 작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장애인의 인권과 복지가 꾸준히 개선됐다고는 하지만 장애인들은 아직도 많은 불편과 차별 속에서 고통받고 있다”며 “장애인의 인권과 복지는 그 사회의 수준을 가늠하는 척도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장애인의 완전한 통합과 참여를 목표로 지난 3월5일 장애인 정책종합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며 “장애등급제의 단계적 폐지, 장애인의 소득보장과 자립지원, 탈시설을 통한 지역사회 정착 등 주요 국정과제가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새로운 정책들을 잘 추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과거부터 관련법에서 의무사항으로 돼 있는 각종 제도를 내실있게 시행하는 것도 매우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해인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