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농식품부, 2022년까지 스마트팜 일자리 4300개 조성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16일 19:01     발행일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제0면

정부가 청년층의 스마트 팜 유입 증대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관련 산업 일자리 4천300개를 만들고 전문인력 600명 이상을 양성한다. 

스마트 팜(Smart Farm)은 사물인터넷(IoT)을 통해 수집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농작물이 가장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을 자동 제어하는 지능화 농장이다. 전문 교육과정 신설과 임대형 스마트 팜 운영은 물론 첨단 기술이 집적된 대규모 스마트 팜 단지도 조성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농장인 스마트 팜 확산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에 따라 청년 농업인력 양성, 전후방 산업으로 연관 효과 확대, 집적된 확산거점 조성 등을 추진한다.

우선 내년부터 1년8개월의 장기 교육과정인 ‘스마트 팜 청년창업 보육사업’을 신설해 2022년까지 600명 이상의 전문인력 양성한다. 또 초기 시설투자 없이 적정 임대료만 내고 스마트 팜을 창업할 수 있는 ‘청년 임대형 스마트 팜’ 30ha를 2021년까지 조성한다. ‘청년 스마트 팜 종합자금’으로 1인당 최대 30억 원 한도 내에서 연금리 1%에 대출지원을 하고, 7월에는 창업 5년 이내 경영체에 투자하는 농식품 벤처펀드(2018년 125억 원)를 결성한다.

연구부터 제품테스트, 창업ㆍ전시ㆍ체험 기능을 갖춘 ‘스마트 팜 실증단지’도 구축된다. 이 밖에도 스마트 팜 관련 연구ㆍ개발(R&D)을 강화하고, 중동과 중앙아시아 등 전략 지역에 스마트 팜 플랜트 수출을 위해 기업ㆍ연구기관ㆍ공공기관 등이 참여하는 ‘스마트 팜 수출연구사업단’을 운영한다. 청년 보육센터, 임대형 스마트 팜, 실증단지 등이 한곳에 모인 첨단 융복합 클러스터 ‘스마트 팜 혁신 밸리’는 전국 4개소로 2022년까지 조성한다.

농식품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지난해 기준 시설원예 4천10ha, 축사 790호인 스마트 팜 규모가 2022년까지 7천ha, 5천750호로 확대될 것으로 예측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스마트 팜 규모 확대에 따른 연관 산업 성장으로 4천300여 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