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이민근 안산시장 예비후보, 대통령에 세월호 갈등해소 촉구 건의문 전달

구재원 기자 kjwo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16일 19:06     발행일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제0면
▲ 안산-촉구건의문 전달하는 이민근 안산시장 후보
▲ 촉구건의문 전달하는 이민근 안산시장 예비후보

이민근 안산시장 예비후보는 16일 청와대를 방문,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는 입장이 담긴 ‘세월호 갈등 해소를 위한 촉구 건의문’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이 예비후보는 건의문을 통해 “4년 전 4월16일 뼈아픈 참사의 기억을 언급하며 4주기를 맞이하는 오늘의 마음도 이와 같다”며 희생자와 미수습자에 대한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하며 “무엇보다 합동영결식이 치러지는 세월호 4주기 이후에는 정치성 성향이나 이념, 가치관 여하를 막론하고 안산시민 모두가 희생자를 추모하는 일에 주저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추모사업과 관련, “정부가 책임과 지원의 범위를 넘어 안산시민의 의사를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추모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국가권력에 의한 안산의 학살’”이라고 못 박았다.

이어 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가권력을 남용해서 화랑유원지에 추모공원 건립을 강행한다면 저와 안산시민들은 죽고자 싸울 것”이라며 “부지선정 문제는 안산의 주인인 안산시민의 중지를 모아 결정할 수 있도록 기다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이 예비후보는 “특히 안산시민의 여론이 수렴되지 않은 채 봉안시설이 포함된 추모공원을 유원지에 조성한다는 제종길 안산시장의 기습발표로 민민갈등이 격화되고 있고 안산시 분열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화랑유원지는 안산의 심장부에 위치한 대단위 유원지 시설로 공단근로자들과 가족들에게 일상의 고단함을 달래주던 휴식처였으며 아이들의 놀이터이자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로, 음악과 시와 예술이 흐르는 안산의 자랑이자 미래가치라는 게 이 예비후보의 설명이다.

이 예비후보는 “추억이 깃든 생활의 터전을 지키고자 하는 반대시민들의 작은 바람은 이념적이지도 정치적이지도 않은 너무도 당연하고 상식적인 이치 아니냐”고 반문했다.

화랑유원지에 추모시설이 들어선다면 추모는 없고 미움과 다툼, 싸움만이 세월호의 빈자리를 차지할 것이라고 경고하며 화랑유원지 추모시설 반대의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안산=구재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