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측백나무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

▲ 지난 1967년 서울 광화문에 있던 구 경기도청사가  수원시로 이전하면서 옛 청사부지에 홀로 남겨졌던 측백나무가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했다. 16일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운송된 측백나무를 수원 광교역사박물관 인근에 가이식 하고 있다. 지난 1910년 서울 세종로에 건립된 경기도청사에 심어졌던 수령 100여년의 이나무는 높이 3m, 가지 양끝이 13~15m에 달하며 앞으로 신축 중인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김시범기자
▲ 지난 1967년 서울 광화문에 있던 구 경기도청사가 수원시로 이전하면서 옛 청사부지에 홀로 남겨졌던 측백나무가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했다. 16일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운송된 측백나무를 수원 광교역사박물관 인근에 가이식 하고 있다. 지난 1910년 서울 세종로에 건립된 경기도청사에 심어졌던 수령 100여년의 이나무는 높이 3m, 가지 양끝이 13~15m에 달하며 앞으로 신축 중인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김시범기자
▲ 지난 1967년 서울 광화문에 있던 구 경기도청사가  수원시로 이전하면서 옛 청사부지에 홀로 남겨졌던 측백나무가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했다. 16일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운송된 측백나무를 수원 광교역사박물관 인근에 가이식 하고 있다. 지난 1910년 서울 세종로에 건립된 경기도청사에 심어졌던 수령 100여년의 이나무는 높이 3m, 가지 양끝이 13~15m에 달하며 앞으로 신축 중인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김시범기자
▲ 지난 1967년 서울 광화문에 있던 구 경기도청사가 수원시로 이전하면서 옛 청사부지에 홀로 남겨졌던 측백나무가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했다. 16일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운송된 측백나무를 수원 광교역사박물관 인근에 가이식 하고 있다. 지난 1910년 서울 세종로에 건립된 경기도청사에 심어졌던 수령 100여년의 이나무는 높이 3m, 가지 양끝이 13~15m에 달하며 앞으로 신축 중인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김시범기자
▲ 지난 1967년 서울 광화문에 있던 구 경기도청사가  수원시로 이전하면서 옛 청사부지에 홀로 남겨졌던 측백나무가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했다. 16일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운송된 측백나무를 수원 광교역사박물관 인근에 가이식 하고 있다. 지난 1910년 서울 세종로에 건립된 경기도청사에 심어졌던 수령 100여년의 이나무는 높이 3m, 가지 양끝이 13~15m에 달하며 앞으로 신축 중인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김시범기자
▲ 지난 1967년 서울 광화문에 있던 구 경기도청사가 수원시로 이전하면서 옛 청사부지에 홀로 남겨졌던 측백나무가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했다. 16일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운송된 측백나무를 수원 광교역사박물관 인근에 가이식 하고 있다. 지난 1910년 서울 세종로에 건립된 경기도청사에 심어졌던 수령 100여년의 이나무는 높이 3m, 가지 양끝이 13~15m에 달하며 앞으로 신축 중인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김시범기자
▲ 지난 1967년 서울 광화문에 있던 구 경기도청사가  수원시로 이전하면서 옛 청사부지에 홀로 남겨졌던 측백나무가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했다. 16일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운송된 측백나무를 수원 광교역사박물관 인근에 가이식 하고 있다. 지난 1910년 서울 세종로에 건립된 경기도청사에 심어졌던 수령 100여년의 이나무는 높이 3m, 가지 양끝이 13~15m에 달하며 앞으로 신축 중인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김시범기자
▲ 지난 1967년 서울 광화문에 있던 구 경기도청사가 수원시로 이전하면서 옛 청사부지에 홀로 남겨졌던 측백나무가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했다. 16일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운송된 측백나무를 수원 광교역사박물관 인근에 가이식 하고 있다. 지난 1910년 서울 세종로에 건립된 경기도청사에 심어졌던 수령 100여년의 이나무는 높이 3m, 가지 양끝이 13~15m에 달하며 앞으로 신축 중인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김시범기자
▲ 지난 1967년 서울 광화문에 있던 구 경기도청사가  수원시로 이전하면서 옛 청사부지에 홀로 남겨졌던 측백나무가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했다. 16일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운송된 측백나무를 수원 광교역사박물관 인근에 가이식 하고 있다. 지난 1910년 서울 세종로에 건립된 경기도청사에 심어졌던 수령 100여년의 이나무는 높이 3m, 가지 양끝이 13~15m에 달하며 앞으로 신축 중인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김시범기자
▲ 지난 1967년 서울 광화문에 있던 구 경기도청사가 수원시로 이전하면서 옛 청사부지에 홀로 남겨졌던 측백나무가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했다. 16일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운송된 측백나무를 수원 광교역사박물관 인근에 가이식 하고 있다. 지난 1910년 서울 세종로에 건립된 경기도청사에 심어졌던 수령 100여년의 이나무는 높이 3m, 가지 양끝이 13~15m에 달하며 앞으로 신축 중인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김시범기자
▲ 지난 1967년 서울 광화문에 있던 구 경기도청사가  수원시로 이전하면서 옛 청사부지에 홀로 남겨졌던 측백나무가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했다. 16일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운송된 측백나무를 수원 광교역사박물관 인근에 가이식 하고 있다. 지난 1910년 서울 세종로에 건립된 경기도청사에 심어졌던 수령 100여년의 이나무는 높이 3m, 가지 양끝이 13~15m에 달하며 앞으로 신축 중인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김시범기자
▲ 지난 1967년 서울 광화문에 있던 구 경기도청사가 수원시로 이전하면서 옛 청사부지에 홀로 남겨졌던 측백나무가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했다. 16일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운송된 측백나무를 수원 광교역사박물관 인근에 가이식 하고 있다. 지난 1910년 서울 세종로에 건립된 경기도청사에 심어졌던 수령 100여년의 이나무는 높이 3m, 가지 양끝이 13~15m에 달하며 앞으로 신축 중인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김시범기자
▲ 지난 1967년 서울 광화문에 있던 구 경기도청사가  수원시로 이전하면서 옛 청사부지에 홀로 남겨졌던 측백나무가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했다. 16일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운송된 측백나무를 수원 광교역사박물관 인근에 가이식 하고 있다. 지난 1910년 서울 세종로에 건립된 경기도청사에 심어졌던 수령 100여년의 이나무는 높이 3m, 가지 양끝이 13~15m에 달하며 앞으로 신축 중인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김시범기자
▲ 지난 1967년 서울 광화문에 있던 구 경기도청사가 수원시로 이전하면서 옛 청사부지에 홀로 남겨졌던 측백나무가 50여년 만에 경기도와 재회했다. 16일 관계자들이 서울에서 운송된 측백나무를 수원 광교역사박물관 인근에 가이식 하고 있다. 지난 1910년 서울 세종로에 건립된 경기도청사에 심어졌던 수령 100여년의 이나무는 높이 3m, 가지 양끝이 13~15m에 달하며 앞으로 신축 중인 경기도 광교신청사에 뿌리를 내리게 된다. 김시범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