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인 기흥역세권2’ 개발권 누구 손에?!…용인도시공사VS민간토지주 간 깊어지는 개발권 분쟁

한진경 기자 hhhjk@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17일 18:07     발행일 2018년 04월 18일 수요일     제12면

그동안 관 주도 사업으로 할 것인지? 아니면 민간 주도로 할 것인지를 놓고 팽팽히 대립각을 세워온 ‘용인 기흥역세권2 도시개발사업’이 조만간 사업 방향을 결정할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하지만 사업권을 원하고 있는 용인도시공사와 토지소유주들간 입장이 엇갈리면서 최종 사업자 선정까지는 난항이 예고된다.

17일 용인시와 용인도시공사(이하 공사), 기흥역세권2 도시개발사업 조합설립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에 따르면 시는 기흥구 구갈동 459-3번지 일원(면적 7만6천634㎡)에 ‘용인 기흥역세권2 도시개발사업구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당초 이곳은 지난 2013년 본격 추진된 기흥구 구갈동 24만7천765㎡ 부지에 주거시설과 상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기흥역세권1 도시개발사업’과 함께 진행될 계획이었지만, 학교와 도시기반시설 부족 등 문제로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이런 가운데 2구역 개발권을 놓고 공사와 추진위가 서로 경쟁을 벌이기 시작하면서 용인시는 사업 주체 선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시는 지난해 6월 도시계획위원회 자문을 통해 공사와 추진위의 ‘공동 추진’을 제안했지만 양측 모두 이를 거부했다. 결국 시는 양측이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대한 자문을 진행, 공사 측에는 ‘특수목적법인(SPC)설립에 대해 시의회 승인을 받을 것’, 추진위 측에는 ‘공유기반시설 추가 확보할 것’ 등에 대해 보완을 요구했다.

현재 양측 모두 도시계획위가 자문한 사항에 대한 보완조치를 완료, 사업제안서를 제출한 상태다. 공사 측 제안서의 경우 시와 외부기관 등과의 관련부서 협의가 완료됐으며, 현재 추진위 사업제안서에 대한 협의가 진행 중이다.

시는 협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도시계획위를 열어 개발 주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그러나 양측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데다 여러 유관 기관들 역시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어 쉽지만은 않을 전망이다.

추진위 관계자는 “공사는 그동안 현지 주민들이 진행 중이던 개발사업에 갑자기 끼어들어 공공기여와 난개발 방지만을 주장하고 있다”며 “그러나 공사가 추진한 기흥역세권1이 난개발됐고, 2구역 개발계획 역시 추진위 안보다 공공기여가 적은 만큼 주민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공사는 “사업자로 선정된다면 제안서를 기반으로 향후 시와 외부기관과 조율해 나갈 것”이라며 “공공 측면에서 공사가 할 수 있는 것들을 수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시 관계자는 “추진위 측의 제안서 협의 결과에 따라 보완 및 수정조치를 하고, 이를 최종 검토해 양측의 제안서를 평가할 것”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정해지지는 않았으며 민감한 사안인만큼 신중하게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용인=한진경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