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지엠 조기 정상화·인천 경제 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

▲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법정관리 예고 데드라인을 사흘 앞둔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종합문예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국지엠 조기 정상화 및 인천 경제 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에서 한국지엠 협력업체 직원을 비롯한 3천명의 참가자들이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장용준기자
▲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법정관리 예고 데드라인을 사흘 앞둔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종합문예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국지엠 조기 정상화 및 인천 경제 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에서 한국지엠 협력업체 직원을 비롯한 3천명의 참가자들이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장용준기자
▲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법정관리 예고 데드라인을 사흘 앞둔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종합문예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국지엠 조기 정상화 및 인천 경제 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에서 한국지엠 협력업체 직원을 비롯한 3천명의 참가자들이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장용준기자
▲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법정관리 예고 데드라인을 사흘 앞둔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종합문예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국지엠 조기 정상화 및 인천 경제 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에서 한국지엠 협력업체 직원을 비롯한 3천명의 참가자들이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장용준기자
▲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법정관리 예고 데드라인을 사흘 앞둔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종합문예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국지엠 조기 정상화 및 인천 경제 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에서 한국지엠 협력업체 직원을 비롯한 3천명의 참가자들이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장용준기자
▲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법정관리 예고 데드라인을 사흘 앞둔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종합문예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국지엠 조기 정상화 및 인천 경제 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에서 한국지엠 협력업체 직원을 비롯한 3천명의 참가자들이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장용준기자
▲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법정관리 예고 데드라인을 사흘 앞둔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종합문예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국지엠 조기 정상화 및 인천 경제 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에서 한국지엠 협력업체 직원을 비롯한 3천명의 참가자들이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장용준기자
▲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법정관리 예고 데드라인을 사흘 앞둔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종합문예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국지엠 조기 정상화 및 인천 경제 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에서 한국지엠 협력업체 직원을 비롯한 3천명의 참가자들이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장용준기자
▲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법정관리 예고 데드라인을 사흘 앞둔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종합문예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국지엠 조기 정상화 및 인천 경제 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에서 한국지엠 협력업체 직원을 비롯한 3천명의 참가자들이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장용준기자
▲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법정관리 예고 데드라인을 사흘 앞둔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종합문예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국지엠 조기 정상화 및 인천 경제 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에서 한국지엠 협력업체 직원을 비롯한 3천명의 참가자들이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장용준기자
▲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법정관리 예고 데드라인을 사흘 앞둔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종합문예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국지엠 조기 정상화 및 인천 경제 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에서 한국지엠 협력업체 직원을 비롯한 3천명의 참가자들이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장용준기자
▲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법정관리 예고 데드라인을 사흘 앞둔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종합문예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 '한국지엠 조기 정상화 및 인천 경제 살리기 범시민 궐기대회'에서 한국지엠 협력업체 직원을 비롯한 3천명의 참가자들이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하는 손피켓을 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장용준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