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산시 복지정책과장 공석 장기화

구재원 기자 kjwo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18일 17:31     발행일 2018년 04월 19일 목요일     제12면

안산시의 복지정책을 수립하고 추진해야 할 복지문화국 산하 복지정책과정 자리가 수개월째 공석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시에 따르면 안산지역의 복지정책을 총괄하는 복지정책과장이 지난 2월 1일 퇴직한 후 지금까지 공석으로 남아 있다.

시는 지난해 6월 복지정책 분야의 중요성을 감안해 첫 지방부이사관(3급) 자리에 복지문화국장을 승진시켰으나 주무과장 자리를 수개월째 공석으로 비워두는 등 엇갈린 행보를 보이고 있다.

특히 올해는 4년마다 지역사회보장계획을 수립하는 중요한 해로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복지 창출을 위해 공공 및 민간ㆍ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 2019년부터 4년간 추진할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2월 23일 복지 및 보건 등 분야 전문가 72명을 선정, 발족식과 함께 대대적인 활동에 들어갔으나 해당 과장의 부재로 업무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시는 지난 2월 1일 복지정책과장이 퇴직한 이후 충원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3개월째 미루고 있어 시민을 위한 복지정책의 중요성을 방치하고 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더욱이 시는 6ㆍ13 지방선거 이후 복지정책과장 인사를 단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선거를 앞두고 ‘인사청탁’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인사를 미루는 것 아니냐는 지적마저 일고 있다.

현행 지방공무원법 ‘임용령’에는 ‘임용권자는 해당 기관에 결원이 생기면 지체 없이 결원 보충에 필요한 조치를 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으나 시는 이를 수용하지 않고 있어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복지정책과장 충원 인사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하면서도 “복지정책과장 자리를 전보 발령할 경우 또 다른 부서의 공석은 불가피하게 될 것”이라고 해명했다.

안산=구재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