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사 밀어주고 뒷돈 챙긴 ‘군포시 비서실장’

추천 대가로 1억5천만원 받아
공무원·브로커 등 11명 기소

이호준 기자 hoju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18일 21:03     발행일 2018년 04월 19일 목요일     제7면

검찰이 뇌물 등 혐의로 군포시 비서실장 등 11명을 재판에 넘겼다.

수원지검 특수부(박길배 부장검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시장 비서실장인 A씨(58)와 브로커 B씨(52) 등 6명을 구속기소하고 군포시 공무원 C씨 등 5명을 불구속으로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비서실장 A씨는 지난 2015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군포시가 발주한 CCTV 납품계약 등 수건의 하도급 공사를 브로커 B씨가 추천한 업체가 수주하도록 하고, 그 대가로 3차례에 걸쳐 1억5천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C씨 등 다른 공무원 및 산하기관 직원들 역시 지난 2012년 2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관급공사 수주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B씨로부터 금품을 받거나, 공사 수주 업체에 자신의 지인이 운영하는 하도급 업체와 납품계약을 맺도록 한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조달청이 우수조달물품으로 지정한 물품의 경우 금액의 제한 없이 수의계약이 가능하도록 한 ‘우수조달물품 지정 제도’를 악용, 브로커들이 제시한 우수조달물품 업체와 수의계약을 맺고 이들 업체가 특정 하도급 업체와 계약하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 등 브로커들은 친분이 있는 공무원들을 통해 공사를 맡게 해주겠다며 하도급 업체들로부터 각각 3천만∼6억 1천500만 원의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검찰 관계자는 “공공분야의 구조적 비리 사범에 대해 지속해서 단속하고 엄단하겠다”고 말했다.

이호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