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정상회담 앞둔 판문점 ‘극도의 긴장감’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남북정상의 회담장인 판문점 평화의 집이 취재진에게 공개되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남북정상의 회담장인 판문점 평화의 집이 취재진에게 공개되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남북정상의 회담장인 판문점 평화의 집이 취재진에게 공개되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남북정상의 회담장인 판문점 평화의 집이 취재진에게 공개되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남북 경비병들이 마주선 채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남북 경비병들이 마주선 채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을 찾은 국내외 주요 언론사 취재진들이 공동경비구역의 정전협정 회담장, 북한측 판문각 등을 살펴보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을 찾은 국내외 주요 언론사 취재진들이 공동경비구역의 정전협정 회담장, 북한측 판문각 등을 살펴보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남북 경비병들이 마주선 채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남북 경비병들이 마주선 채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을 찾은 국내외 주요 언론사 취재진들이 공동경비구역의 정전협정 회담장, 북한측 판문각 등을 살펴보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을 찾은 국내외 주요 언론사 취재진들이 공동경비구역의 정전협정 회담장, 북한측 판문각 등을 살펴보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1).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남북 경비병들이 마주선 채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2).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을 찾은 국내외 주요 언론사 취재진들이 공동경비구역의 정전협정 회담장, 북한측 판문각 등을 살펴보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3).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을 찾은 국내외 주요 언론사 취재진들이 공동경비구역의 정전협정 회담장, 북한측 판문각 등을 살펴보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6).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을 찾은 국내외 주요 언론사 취재진들이 공동경비구역의 정전협정 회담장, 북한측 판문각 등을 살펴보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9).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남북 경비병들이 마주선 채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12).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남북 경비병들이 마주선 채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14).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남북 경비병들이 마주선 채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15).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 너머 북한 판문각에서 북한 경비병이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17).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 너머 북한 판문각에서 북한 경비병이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18).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 너머 북한 판문각에서 북한 경비병이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19).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을 찾은 국내외 주요 언론사 취재진들이 공동경비구역의 정전협정 회담장, 북한측 판문각 등을 살펴보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25).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남북 경비병들이 마주선 채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26).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남북 경비병들이 마주선 채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27).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남북 경비병들이 마주선 채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범180418 (30).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판문점 휴전선을 사이에 두고 남북 경비병들이 마주선 채 경계를 서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크기변환_판문점 평화의집 범180418 (12).jpg
▲ 남북정상회담을 일주일여 앞둔 파주 공동경비구역(JSA) 판문점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18일 남북정상의 회담장인 판문점 평화의 집이 취재진에게 공개되고 있다. JSA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 관련 실무접촉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에서 자칫 우발상황이 발생할까 우려돼 남북 경비병들 모두 극도의 긴장 속에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김시범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