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양시, 감염병 예방 위한 방역 실시

양휘모 기자 return778@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19일 15:14     발행일 2018년 04월 20일 금요일     제0면
▲ 방역활동

안양시가 온난한 날씨로 인한 수인성 감염병과 모기 등 해충의 발생을 억제하기 위해 방역소독 활동에 나섰다.

19일 안양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월부터 취약지역으로 분류된 31개 동 76개 지역의 빌라, 다세대 정화조 등 모기발생 예상지역에 대해 집중 방역 활동을 벌이고 있다.

만안ㆍ동안구 보건소는 2개반 6명으로 방역기동반을 편성해 정화조, 집수정, 보일러실, 지하실 등 모기 서식처를 찾아 유충구제제를 투여하고, 살충 소독을 병행했다.

특히, 기온이 상승하는 4~5월 모기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지난 3일에는 새마을자율방역단 발대식을 개최하고, 5월부터는 31개동 69개반 267명으로 편성된 방역단을 통해 관내 취약지역에 사전 유충구제를 집중 실시, 최소한의 분무소독으로 친환경 방역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필운 시장은 “철저한 방역으로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감염병을 예방할 것”이라며 “등산과 같은 야외활동 시에는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 등산로입구에 설치된 해충 기피제함을 이용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안양=양휘모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