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7명 사상자 낸 부평 신축공사장 화재 사건…경찰, 현장소장 등 구속영장 신청

김경희 기자 gaeng2da@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19일 18:13     발행일 2018년 04월 20일 금요일     제7면
지난달 7명의 사상자를 낸 인천 부평구 주상복합건물 공사장 화재 관련, 경찰이 원청업체 현장소장과 불을 낸 근로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19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중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원청업체 현장소장 A씨(51)와 근로자 B씨(56)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A씨 등은 지난달 30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한 주상복합건물 신축공사장에서 안전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작업해 화재를 유발하고 사상자 7명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화재로 인해 지하 1층에서 작업하던 C씨(56) 등 하청업체 소속 근로자 3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소방당국와 경찰에 따르면 공사장 1층에 있던 B씨가 철근 파이프 연결을 위해 용접작업을 하던 중 불티가 천장으로 튀었고, 다시 바닥에 쌓여있던 스티로폼 단열재로 불이 옮겨 붙으면서 크게 번졌다.

경찰은 안전보건 총괄 책임자인 A씨가 용접 현장에 방화포나 덮개 등을 설치하지 않아 화재 예방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판단했고, B씨 역시 단열재를 치우지 않고 작업하는 등 안전관리를 소홀히 한 책임이 있다고 보고 있다.

한편, 고용노동부 인천북부지청은 최근 이 공사장을 특별감독해 안전조치 위반 사항 76건을 적발, 시공업체에 과태료 9천100만원을 부과하는 한편, A씨와 B씨에 대해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경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