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16회 경기마라톤] 女 하프 우승 류승화씨 “기록 단축하며 2연패… 날씨가 큰 도움”

경기일보 webmas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22일 20:34     발행일 2018년 04월 23일 월요일     제19면

▲
“경기마라톤대회에서 2연패의 쾌거를 이뤄 정말 기쁩니다.”

22일 열린 제16회 경기마라톤대회 여자 하프코스에서 2연패를 달성한 류승화씨(40ㆍ수원시 곡반정동). 류씨는 이날 안정된 페이스를 유지하며 1시간24분52초를 기록, 지난해 우승기록 1시간25분10초를 18초 단축했다.

류씨는 “날씨가 흐렸지만 다행히 더운 날씨가 아니라 경기에 큰 지장이 없었다”며 “지난해와 비교해 기록 단축을 할 수 있었던 원동력으로 날씨도 한몫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류씨는 아마추어 마라톤계에서 ‘소문난 강자’로 꼽힌다. 2년 전 시흥갯골마라톤, 제주감귤마라톤, 평택항마라톤, 사천노을마라톤대회 등 각종 대회를 석권한 뒤, 지난해 경기마라톤대회와 제14회 오산독산성 하프마라톤, 서울국제마라톤 마스터스 등에서 우승했다. 특히 지난 2016년 제62회 경기도체육대회 여자 10㎞ 단축마라톤에서 쟁쟁한 실업 선수들을 제치고 깜짝 우승하는 기염을 토해 육상인들을 놀라게 했다.

류씨는 지난 15년 전 직장 선배였던 남편의 권유로 마라톤을 시작했으며, 각종 대회 우승도 남편의 덕이었단다. 매주 4~5회 남편과 함께 훈련하면서 체력관리를 해왔고, 올해는 기록까지 단축하는 쾌거를 이뤘다.

류씨는 “아쉽게도 남편은 오늘 사내 동아리에서 봉사활동을 가는 바람에 참가하지 못했지만 남편 몫까지 열심히 뛴 덕에 우승을 할 수 있었다”며 “내년에도 경기마라톤에 참가해 3연패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특별취재반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