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남시 일부 생활체육동호회, 체육시설사용료 부풀리기식 계약 의혹

강영호 기자 yh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25일 14:16     발행일 2018년 04월 25일 수요일     제0면

하남지역 일부 생활체육 동호회가 시로부터 관내 학교 시설물 사용료를 더 받아내기 위해 해당 학교측과 부풀려 계약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25일 하남시와 일부 생활체육동호회 회원 등에 따르면 시민의 생활체육 진흥을 도모하고 여가선용을 통한 건강증진 등을 지난해 7월 ‘하남시 학교체육시설 사용료 지원에 관한 조례’가 제정됐다. 이에 따라 시는 관내 초ㆍ중ㆍ고교의 체육관과 운동장 등 학교체육시설 이용때 내야 하는 시설사용료를 시 예산 범위 내에서 최고 80%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대상은 시에 주소를 둔 시민으로 구성된 단체나 시 생활체육회에 가입된 동호회, 학교동문회, 직장동호회 등이며 연간 구성원이 20명 이상이어야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 시는 해마다 지원비율을 결정한 뒤 상ㆍ하반기 연 2회로 나눠 지원할 계획이다. 다만, 연간 학교체육시설 사용기간은 최소 6개월 이상이다.

이런 가운데 시가 지난해 초ㆍ중ㆍ고교의 체육관과 운동장 등 학교체육시설 사용료를 모니터링한 결과, 23개 학교에서 41개 체육동호회가 5천900여만 원을 학교측에 낸 것으로 파악됐다. 이중 11개 체육동호회(연간 사용료 700여 만원)는 연간 구성원이 20명 이하로 나타나 제외 대상으로 분류됐다.

그러나 조건을 충족한 일부 체육동호회의 경우, 대관 학교 측과 올초 새롭게 계약하면서 지난해보다 두 배 정도 올려 (체육시설사용) 계약하는 부풀리기식 방법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AㆍB동호회 등은 지난해 수십여만원에서 많게는 수백만원의 체육시설사용료를 지출했지만, 올해 초 계약한 사용료는 두 배 정도로 부풀려진 것으로 나타났다.
C회원은 “시에서 꽁자로 지원하니깐 일단 받고보자는 식으로 인식하는 회원들이 대부분이다”고 귀뜸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생활스포츠 인구의 확산에 따라 대관료의 80%를 지원해 동호회원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생활스포츠를 즐길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조례를 만들어 올해부터 시행하려 하고 있는데 본연의 목적이 퇴색되는 것 같아 아쉽다”면서 “일부 동호단체에서 대관료를 부풀려 인상하면, 이로인해 학교시설 이용에 따른 학교시설물 유지보수를 위한 예산투입 자체가 어려울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일단 대관료가 청구되면 지급할 수 밖에 없다”며 “뻥튀기 의혹이 있는 동호회단체에 대해서는 (사용료 지원 후) 사법당국에 수사의뢰할 예정이다”고 덧붙혔다. 한편 시는 올 상반기 사용료를 오는 6월 중 지급할 계획이다.

하남=강영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