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임단협 노사 잠정 합의안 한국GM 조합원 선택은?

노조원 1만3천여명 찬반 투표
오늘 판가름… 업계 가결 전망

김준구 기자 nine9522@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25일 20:22     발행일 2018년 04월 26일 목요일     제7면

한국GM 노동조합이 25일 올해 ‘임금·단체협약(임단협) 잠정 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에 돌입했다.

25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 지부에 따르면 이날부터 26일까지 이틀간 전체 조합원 1만3천여명을 대상으로 잠정 합의안에 대한 조합원들의 찬반을 묻는다.

조합원 과반수가 찬성하면 올해 임단협 잠정 합의안이 최종 가결된다. 제너럴 모터스(GM) 본사가 예고한 법정관리 시한을 1시간 남기고 극적인 노사 합의에 이른 만큼 잠정 합의안이 부결될 가능성은 적다는 게 업계 전망이다.

앞서 한국GM 노사는 2월 첫 상견례 이후 14차례 임단협 교섭 끝에 이달 23일 오후 4시께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사측은 핵심 쟁점이었던 군산공장 잔류 근로자 680명에 대해 추가 희망퇴직과 다른 국내 공장으로의 전환배치를 시행하고, 무급휴직은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노조는 단협 개정을 통해 본인 학자금, 자가운전 보조금, 미사용 고정연차 수당 등 1천억원에 가까운 복리후생 항목을 축소하기로 했다. 기본급 인상을 동결하고 올해 성과급도 받지 않는다. 

노사는 부평1·창원공장에서 각각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크로스오버유틸리티 차(CUV) 모델 생산을 개시하는 내용의 미래발전 전망 제시안에도 합의했다. 또 말리부 후속모델이 필요한 부평2공장은 노사가 ‘부평2공장 특별위원회’를 구성·운영하며 물량 확보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양광범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