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야구 주간 전망대] KT, 주중 잠실벌 곰사냥 후 주말 넥센 상대로 5할 승률 복귀 노려

SK, 하위권 삼성ㆍ롯데 상대로 선두 복귀 야망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4월 30일 14:00     발행일 2018년 04월 30일 월요일     제0면
▲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 엠블럼

지난 주말 ‘디펜딩 챔피언’ KIA를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기록하며 위기를 잘 넘긴 4위 KT 위즈가 이번 주 리그 선두인 두산과 잠실 주중 3연전, 넥센과 주말 홈 3연전을 갖는다.

당초 우려했던 지난주 경기에서 상승세의 롯데와 막강 전력 KIA를 상대로 반타작 성적을 거둔 KT로서는 이번 주중 두산과의 3연전이 5할 승률 탈환과 중위권 잔류의 고비가 될 전망이다.

30일 현재 15승16패, 승률 0.484로 5할 승률 복귀를 눈앞에 두고 있는 KT로서는 주중 3연전을 펼칠 두산이 다소 버거운 상대지만 최근 선발진이 서서히 안정을 되찾고 있고, 10개 구단 중 팀 타율 3위(0.290), 팀 홈런 2위(49개), 팀 안타 1위(323개)가 말해주듯 막강 타력을 앞세워 또다시 위닝시리즈에 도전한다.

지난주 KT 선발진은 26일 롯데전서 ‘토종 에이스’ 고영표가 팀에서는 시즌 처음으로 완투승을 거뒀다. 고영표는 롯데 타선을 상대로 4피안타(1피홈런), 2볼넷, 9탈삼진, 2실점의 빼어난 투구를 펼쳐 승리 투수가 됐다.

또 시즌 초반 부진으로 2군 강등의 수모를 겪었던 ‘원조 토종 에이스’ 주권도 28일 KIA전서 7이닝동안 삼진 6개를 뽑아내며 산발 8피안타 1실점으로 첫 승리를 따냈으며, 다음날 올 시즌 새로 가세한 외국인 선발 더스틴 니퍼트도 KIA를 상대로 7회까지 호투하는 등 안정적 투구로 시즌 2승을 챙겼다.

이처럼 선발진이 안정을 찾고 있는 가운데 타선 역시 4할대의 고공 타율을 유지하고 있는 유한준(타율 0.447)을 비롯, 최근 외국인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와 박경수, 황재균 등 중심 타자들이 제 몫을 다해주고 있는 등 모처럼 투ㆍ타가 균형을 이루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주말 KIA전서 28일 만루포와 29일 투런포로 이틀 연속 홈런을 생산한 로하스의 ‘거포본능’이 살아난 것이 더욱 반갑다.

더욱이, KT는 두산과의 시즌 첫 3연전서 첫 경기 패배 뒤 연이틀 ‘대포쇼’를 펼치며 2연승으로 창단 이후 유일하게 위닝시리즈를 기록하지 못했던 두산을 연파했던 터여서 선수들도 자신감에 차있다.

KT는 두산전에서 위닝시리즈 또는 최소한 스윕패 만은 면한 뒤 주말 넥센과의 안방 3연전을 위닝시리즈 이상으로 이끌어 5할 승률을 유지하겠다는 각오다.

한편, 지난 주말 연승행진을 4에서 멈추며 공동 선두에서 2위로 내려앉은 SK 와이번스는 주중 ‘꼴찌’ 삼성과 원정 3연전을 치른 뒤, 주말에는 홈에서 9위 롯데와 맞붙는 비교적 무난한 대진이 짜여져 있다. 올 시즌 선발 마운드의 안정 속에 팀 홈런 부문에서 압도적인 1위(57개)를 달리고 있는 SK로서는 이번 주가 두산과의 선두 경쟁에서 한 발 앞서갈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맞은 셈이다.

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