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남시] 2022년까지 900억 투입 ‘미세먼지 잡기’

정민훈 기자 whitesk13@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01일 09:50     발행일 2018년 05월 01일 화요일     제0면
제목 없음-7 사본.jpg
성남시가 오는 2022년까지 5년간 900억 원 사업비를 투입해 미세먼지 잡기에 나선다. 

지난해 평균 27㎍/㎥(마이크로그램 퍼 세제곱미터)이던 성남지역 초미세먼지 농도를 19㎍/㎥ 이하로 줄이는 것이 목표다.

시는 차량 매연 줄이기,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오염원 저감, 민감계층 보호, 미세먼지 예·경보 시민 홍보 등 4개 분야에서 25가지 세부 전략 사업을 시행한다.

대기 오염의 주원인으로 꼽히는 차량의 매연을 줄이기 위해 2005년도 이전에 제작된 2.5t 이상 노후 경유차 9천여 대에 조기 폐차비(대당 165만~770만 원)를 전액 지원한다. 또는 매연 저감 장치비 전액을 지원해 부착하도록 한다.

시는 올해 4억 8천만 원을 투입해 어린이집 등 모든 영유아 보호시설 692곳에 공기청정기 설치와 임대료를 지원한다. 사업비 1억 5천만 원으로 미세먼지 마스크 22만 2천 매를 제작해 노인 등 민감계층 시설에 이달 중 보급한다. 

글_문민석·정민훈기자 사진_성남시 제공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