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13 지방선거 양평군수 여론조사] 정동균 41.2%-한명현 34.7% ‘박빙’

김승남 7.2%·유상진 4.6%
야권 후보 단일화가 변수

김재민 기자 jm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01일 22:02     발행일 2018년 05월 02일 수요일     제1면

제목 없음-1 사본.JPG
현직 단체장의 3선 제한으로 무주공산인 양평군수 여론조사에서 여당 예비후보와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예비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박빙의 승부를 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예비후보의 지지율을 합하면 오차범위 내이지만 여당 예비후보의 지지율보다 0.7%p 높은 것으로 나타나 야권후보 단일화가 변수로 떠오를 전망이다.

1일 본보가 여론조사기관인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4월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양평군 거주 성인남녀 5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 예비후보간 4자 대결에서 민주당 정동균 41.2%·한국당 한명현 34.7%로, 두 예비후보가 오차범위내(6.5%p) 접전 양상을 보였다. 바른미래당 김승남 7.2%, 정의당 유상진 4.6%로 집계됐다.

양평군수는 지난 1~6회 지방선거에서 민주자유당-무소속(3회)-한나라당-새누리당이 당선자를 배출했다. 따라서 이번에 민주당이 사상 처음으로 승리를 거둘 수 있을 지, 한국당이 김선교 양평군수에 이어 당선자를 낼 지 관심이 집중된다.

가상대결에서 드러난 4당 예비후보의 지지율을 분석해 보면 더욱 흥미를 더해준다.
가 선거구(양평읍, 양서·옥천·서종면)의 경우, 정동균·한명현 예비후보가 38.0% vs 37.1%로 초박빙 승부를 펼쳤다. 김승남 8.1%, 유상진 3.6%를 각각 차지했다. 하지만 나 선거구(단월·청운·양동·지평·용문·개군·강상·강하면)는 정 예비후보가 44.6%로, 32.1%에 그친 한 예비후보를 오차범위 밖으로 따돌렸다. 김·유 예비후보는 각각 6.2%, 5.6%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정 예비후보는 19~29세, 30대, 40대에서 56.4~61.3%를 얻어 10.6%~17.3%를 얻는 데 그친 한 예비후보를 크게 따돌렸다. 반면 50대와 60세 이상에서는 한 예비후보가 53.0%와 46.1%를 차지. 28.8%와 29.2%를 얻는 데 그친 정 예비후보를 오차범위밖으로 누르고 우세를 보였다. 남성과 여성은 정·한 예비후보가 각각 41.1% vs 36.4%, 41.3% vs 32.9%로 오차범위 내여서 우열을 가리기 어려웠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45.0%로, 한국당 29.7%보다 15.3%p가 높았다. 바른미래당 7.3%, 정의당 5.6%, 민주평화당 0.9%였다. 기타 3.3%, 없음 6.8%, 잘 모름 1.4%로 각각 조사됐다.

김재민기자

이번 조사는 경기일보의 의뢰로 조원씨앤아이가 4월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양평군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ARS 여론조사(유선전화 38%+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62%, RDD 방식, 성, 연령, 지역별 비례할당무작위추출)를 실시한 결과이다, 표본수는 502명(총 통화시도 9천961명, 응답률 5.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이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오차보정방법 : [림가중]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2018년 3월말 행안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