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곽상욱 오산시장 예비후보, ‘스마트 과학행정’추진

스마트통합시티, 사물인터넷 구축 등…빅데이터 분석 인프라 적극 활용

강경구 기자 kangk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02일 19:28     발행일 2018년 05월 03일 목요일     제0면
▲ 곽상욱 예비후보가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과학행정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 곽상욱 예비후보가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과학행정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곽상욱 오산시장 예비후보가 4차 산업혁명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맞춰 시민의 생활편의 증진과 안전 보장을 위해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스마트 과학행정 구현을 공약했다. 

곽 예비후보는 2일 “시장 재임시 오산시에 유시티센터를 구축해 과학행정 안전행정을 구축해 왔으나 향후 4년간 시정 전반에 걸쳐 첨단 ICT 기술을 접목해 시민의 안전과 편의성을 더욱 높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를 위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5대 안전 서비스와 지능형 방범 실증지구 인프라 구축, 빅데이터 및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구축 등을 약속했다.

오산시는 현재 화성동부경찰서, 한국토지주택공사, SK텔레콤 등과 함께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5대 안전 서비스를 추진 중이다. 이 서비스는 ▲112센터 긴급영상지원 ▲112 긴급출동지원 ▲119 긴급출동지원 ▲사회적 약자 지원 등을 통합하는 것이다.

곽 예비후보는 “빅데이터 분석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교육, 보건, 아동 취약 분야 등 각 분야 과학 시정에 도입하고 크라우드 맵핑서비스를 통해 시민들이 직접 스마트행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오산=강경구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