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인시, 복지부의 임신부 단체보험 도입 반대로 ‘안전보험’ 도입

한진경 기자 hhhjk@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09일 13:47     발행일 2018년 05월 10일 목요일     제13면

보건복지부가 공공재원을 들여 추진하는 ‘임신부 맞춤형 복지 단체보험’ 가입에 대해 반대(본보 4월 23일자 12면)하고 나서자 용인시는 단체보험 형태가 아닌 ‘안전보험’을 도입하기로 했다.

9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는 지역 내 모든 임신부를 대상으로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우발적 안전사고에 대한 7개 항목의 보장을 지원하는 ‘생활안전보험’ 가입을 추진한다.

앞서 시는 ‘임신부 복지 단체보험’ 가입을 추진했으나 사회보장 협의 주체인 복지부가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냄에 따라 사회보장 협의 대상이 아닌 ‘안전보험’을 임신부 맞춤형으로 재설계해 지원키로 했다.

시의 임신부 생활안전보험은 시 시민안전보험의 보장 내용에 빠져 있는 임신부의 안전사고 상해로 인한 사망ㆍ후유장애와 입원·통원일 당, 의료사고 법률비용, 골절ㆍ화상 진단비 등 7개 항목을 보장한다.

보험금은 ▲안전사고 상해 사망 시 1천만 원 ▲안전사고 상해 후유장애 시 1천만 원 내에서 3~100% ▲골절·화상 진단비 10만 원 ▲안전사고 상해 입원 시 1일 2만 원을 180일까지, 통원 시 1일 2만 원을 30일까지 지원한다.

시에 주민등록을 둔 임신부는 별도 절차 없이 모두 자동으로 가입되며, 보험기간은 계약일로부터 1년이다. 임신부가 다른 유사 보험에 가입했더라도 중복 보장을 받는다.
  
임신부들이 개별적으로 민간보험사가 운용하는 상해보험에 가입하는 경우는 많지만, 지방자치단체가 직접 혜택 항목을 설계해 안전보험에 가입하는 것은 용인시가 처음이다.

시는 이를 위해 오는 11월까지 ‘임신부 생활안전보험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연말까지 예산을 확보, 내년부터 임신부 생활안전보험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맞춤형 임신부 생활안전보험은 저출산 극복을 위해 시가 시행하는 다양한 출산장려 정책 가운데 하나”라며 “전국 제일의 안전도시로서 임신부들이 안심하고 아기를 낳아 기를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이 보험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용인=강한수ㆍ한진경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