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파주시, DMZ 최북단 대성동 마을 하수도 정비사업 추진한다

김요섭 기자 yoseop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09일 15:44     발행일 2018년 05월 10일 목요일     제0면

파주시는 DMZ(비무장지대) 최북단 대성동 마을(자유의 마을)에 오는 2019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농어촌 마을 하수도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현재 53가구 171명이 거주하고 있는 대성동 마을은 그동안 대부분이 개별 정화조를 사용하고 있어 수질오염에 의한 공중위생 저하, 악취 발생, 정화조 청소 등 생활불편을 겪어왔다.

이에 시는 도시지역과 농촌지역의 균형적인 하수도서비스 구현을 위해 대성동 마을하수도 보급을 확대하는 등 주거환경을 개선하고자 환경부 등 관계부처를 방문해 올해 국도비 8억5천400만원을 확보했다.

이어 시는 대성동 마을주민들을 대상으로 하수도정비 사업계획을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 하루 60t 용량의 하수처리장을 2019년 12월 준공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최영호 시 맑은물환경사업단장은 “접경지역 마을인 DMZ 대성동 마을에 하수도 정비사업이 추진되면 그동안 소외돼 불편을 겪었던 마을 주민들이 쾌적한 생활환경에서 생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성동 마을은 남한에서 유일하게 DMZ 안의 공동경비구역(JSA) 내 위치한 특수한 마을로 1953년 7월 정전협정을 체결할 당시 ‘남북 비무장지대에 각각 1곳씩 마을은 둔다’는 협정에 따라 그해 8월 3일 북한 기정동 마을과 함께 조성됐다.

파주= 김요섭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