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진선 전 양평경찰서장, 한국당 탈당…무소속 양평군의원 출마

“상상을 초월하는 자유한국당 불공정 경선” 주장

장세원 기자 seawon80@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09일 19:33     발행일 2018년 05월 10일 목요일     제0면

▲ IMG_5526
전진선 전 양평경찰서장이 9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을 탈당과 함께 무소속 양평군의원 출마를 선언했다.

전 전 서장은 이날 “자유한국당 양평군수 경선은 특정후보를 밀어주기 위한 불법·탈법행위가 판을 친 불공정 경선이었고, 암담해지는 양평의 현실을 깨기 위해 자유한국당을 탈당, 무소속 군의원 출마한다”고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 양평군수 경선을 치르면서 경험한 자유한국당의 모습은 상상을 초월하는 치졸함의 극치였다”면서 “일부 당직자들의 조직적인 특정후보 밀어주기로 변화와 혁신을 바라는 군민들의 눈과 귀를 가로막고 있음을 뼈저리게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또 “당 지도부의 조직적인 복심발언과 미투 연루 의혹 감싸주기, 고소·고발 진두지휘 정황, 공무원의 선거중립의무 위반 의혹, 대필 입당원서 접수,여주지역 당원명부 불법유출 의혹, 산악회 등반대회 개최, 여론조사 중복 전화연결 등 불공정 행위가 극에 달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 예비후보는 “양평발전과 양평지역 주민복지를 위해 진정한 일꾼이 될 수 있도록 지지해 달라”고 읍소했다.

양평=장세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