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배구 ‘FA 최대어’ 전광인, 연봉 5억2천만원에 현대캐피탈 이적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15일 19:17     발행일 2018년 05월 15일 화요일     제0면
▲ 전광인.경기일보 DB
▲ 전광인.경기일보 DB

수원 한국전력과의 이별을 고했던 남자 프로배구 FA(자유계약선수) ‘최대어’ 전광인(27)이 천안 현대캐피탈과 3년간 연봉 5억2천만 원에 계약했다.

현대캐피탈은 15일 “FA 2차 협상에서 레프트 공격수인 전광인과 계약에 합의했다. 공ㆍ수를 겸비한데다 성격 또한 활달한 선수로 팀 플레이를 중요시 하는 우리 구단에서 그의 가치를 높이 평가했다”고 영입사실을 밝혔다.

전광인이 현대캐피탈과 맺은 연봉 5억2천만원은 FA 1차 협상에서 6억5천만 원에 재계약한 세터 한선수(33ㆍ인천 대한항공)에 이은 역대 두 번째 높은 연봉이다.

한편, 성균관대 졸업 후 지난 2013년부터 한국전력에서 레프트 공격수로 활약해온 전광인은 2017-2018시즌 V리그를 마친 뒤 FA 자격을 취득해 그의 거취에 배구 팬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현재 진천선수촌에서 발리볼네이션스컵에 대비해 합숙훈련 중인 전광인은 지난 9일 “한국전력에 ‘다른 팀에서 뛰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면서 “정말 배구를 즐기면서 할 수 있는 팀을 찾겠다”고 말했었다.

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