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남부 도로 제한속도 낮춰…이면도로 시속 30㎞로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목적…간선도로도 시속 50∼70㎞로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16일 10:01     발행일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제0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올해 들어 관내 이면도로와 간선도로 등 194개 구간 336.6㎞ 도로의 제한속도를 하향 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구간별로는 소로·이면도로, 주택가·상가 밀집지역 등 생활도로 150개 구간 124.2㎞의 제한속도를 시속 50∼60㎞에서 시속 30㎞로 절반가량 낮췄다.

간선도로 및 도심부 도로 44개 구간 212.4㎞는 시속 80㎞였던 제한속도를 50∼70㎞로 하향했다.

경찰은 차량 주행속도가 낮을수록 보행자 치사율이 낮아진다고 설명했다.
삼성교통문화연구소의 '주행속도 변화에 따른 효과' 자료에 따르면 주행속도가 시속 50㎞인 경우 치사율은 80% 이상이지만, 시속 30㎞인 경우에는 10% 이하로 떨어진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보행자 중상률도 결과는 비슷하다.

경찰 관계자는 "제한속도 하향 구간에는 표지판을 교체하고 플래카드를 걸어 운전자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조치했다"라며 "제한속도 하향은 교통사망 사고 감소 등 교통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 남부 지역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5년 596명, 2016년 550명, 지난해 562명으로, 이 중 보행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5년 42%(251명), 2016년 44%(245명), 지난해 43%(240명) 등 해마다 40%를 넘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