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천소사서, 부천자유시장 전 상인회장 배임수재 혐의 등 수사

오세광 기자 sk816@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16일 19:11     발행일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제0면

부천 자유시장 상인연합회의 각종 비위를 수사해 달라는 고발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천자유시장 상인회 사무장을 역임한 A씨는 지난달 전 상인회 회장 B씨를 배임수재 및 비영리민간단체지원법 위반 혐의로 인천지검 부천지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A씨는 고발장에서 전 상인회장 B씨가 지난해 9월 자유시장 깔끔 음식 만들기 사업과 관련, 자유시장 내 50여 점포의 리모델링 및 인테리어(1억 상당) 공사를 앞세워 수백만 원 상당의 TV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B씨는 지난해 10월 열린 경기우수시장박람회를 앞두고 정부 사업비인 보조금을 카드깡을 통해 타 용도로 전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상인회 전 회장 B씨는 “집에 TV가 고장 나 새로 구입하려는 과정에서 카드 한도가 모자라 A씨가 해결해주었는데 나중에 잘못된 것을 알고 최근 TV 대금을 돌려줬으며, 카드깡은 지방행사에 다녀온 상인들의 일당 등으로 지급했고 개인적으로는 사용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한편, 부천시는 이같은 자유시장 상인회 비리 진정이 접수됨에 따라 조사를 벌여 보조금 일부가 카드깡을 통해 타 용도로 전용한 사실을 적발, 반납 조치를 취했다.

부천=오세광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