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건희 멀티골’ 수원, 울산에 짜릿한 뒤집기…ACL 8강행

2차전 3-0 승리로 합계 3-1 역전…7년 만에 8강 무대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16일 21:54     발행일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제0면
▲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울산 현대 FC의 경기. 울산을 3-0으로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한 수원 선수들과 코치들이 서로를 감싸안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울산 현대 FC의 경기. 울산을 3-0으로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한 수원 선수들과 코치들이 서로를 감싸안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이 울산 현대를 상대로 '짜릿한 뒤집기'에 성공하며 7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수원은 1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C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김건희의 멀티골(2골)과 바그닝요의 쐐기골, 신화용 골키퍼의 눈부신 선방에 힘입어 울산에 3-0으로 승리했다.

앞서 울산에서 열린 1차전에서 0-1로 패했던 수원은 이날 승리로 1·2차전 합계 점수 2-1을 만들며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수원이 AFC 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출한 것은 지난 2011년 이후 7년 만이다. K리그와 AFC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포함해 12경기 연속 무패를 이어가던 울산은 1차전 승리를 지키지 못한 채 6년 만의 아시아 정상 도전을 여기서 접게 됐다.

수원 승리의 일등공신은 김건희였다. 1차전에서 갈비뼈 골절상을 입은 '맏형' 염기훈을 대신해 데얀, 바그닝요와 함께 최전방에 나선 김건희는 안방 팬들에게 일찌감치 결승골을 선사했다.

전반 25분 골대 오른쪽 골라인 부근에서 이기제가 찬 왼발 프리킥을 골대 정면에 있던 김건희가 헤딩으로 방향을 틀어 골대 안으로 꽂아넣었다. 기쁨이 채 가시기도 전에 두 번째 기회가 찾아왔다. 결승골 5분 후 역습 상황에서 데얀이 왼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오른쪽에 있던 바그닝요가 헤딩으로 받아 김건희 쪽에 건넸고, 김건희는 가슴으로 트래핑한 후 멋진 터닝슛으로 연결했다. 

이달 말 상주 상무 입대를 앞둔 김건희로서는 입대 전 마지막 홈 경기에서 팬들에게 화려하게 작별 인사를 한 셈이었다. 이른 시간에 2-0 스코어를 만들었지만 수원으로서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울산이 한 골만 넣어도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울산이 8강의 주인공이 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울산은 후반 14분 리처드가 수원 곽광선에게 반칙을 당해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절호의 만회골 찬스를 맞았다. 그러나 오르샤가 찬 페널티킥은 정확하게 방향을 예측한 신화용 골키퍼의 손에 걸렸다. 울산은 아쉬운 기회를 놓쳤고, 수원은 크게 한숨 돌렸다. 울산은 경기 막판 공세 수위를 높였으나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한 채 아까운 시간만 흘려보냈다.

수원의 승리가 눈앞에 올 때쯤 후반 추가시간 바그닝요가 상대 수비수의 실수를 틈타 볼을 빼앗은 뒤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다시 한 번 울산의 골망을 흔들며 8강행을 자축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