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위치' 안승환, 능청스러운 천생 사기꾼 연기

설소영 기자 wwwssy@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17일 08:40     발행일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제0면

▲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배우 안승환. SBS
▲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배우 안승환. SBS
안승환이 천생 사기꾼의 면모를 다시 한 번 과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에서 전인태(안승환)가 금태웅(정웅인)의 숨겨진 아들 조성두(권화운)를 위협해 그를 움직이게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인태는 사도찬(장근석)의 지시에 따라 그의 탈옥을 도울 뿐 아니라 태웅의 오른손인 김실장(송원석 분)을 구속하는 것까지 성공시켰다. 문제는 김실장이 묵비권을 행사하며 입을 열지 않는 것. 김실장의 입을 열게 하고 태웅을 함정에 빠뜨리기 위해 고민하던 중 도찬은 아버지인 태웅에 대한 뿌리 깊은 원한이 있었던 성두를 이용하기로 했다.

인태는 봉감독(조희봉) 소은지(신도현)와 함께 출동했다. 성두를 납치한 이들은 창고에 데리고 간 다음 겁을 줬다. 인태는 "널 죽도록 패주고 싶은데 도찬이 형 땜에 살려주는 거다. 우린 널 일곱 번이나 죽였다 살렸다 할 수 있어"라고했다.

성두는 "잠깐만, 죽기 전에 해야 할 일이 있다. 꼭 저승까지 끌고 가서 우리 엄마 앞에 무릎 꿀릴 놈이 있다"고 태웅을 향해 분노를 드러냈다. 인태는 봉감독과 은지에게 '됐다'라는 눈빛을 주고받은 뒤 성두를 도찬에게 데리고 갔다.

앞서 그는 국제변호사 박혁이라고 속이고 태웅에게 미끼를 던진 바 있다. 김실장이 잡히자 초조해진 태웅은 인태의 미끼를 덥석 물고 그에게 자금 세탁 건에 대한 프레젠테이션 요청을 했다.

국제변호사 박훈이 된 인태는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해 나갔다. 자신의 말에 태웅이 솔깃해하자 인태는 슬며시 웃으며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건이다. WK 조성두 사장은 들어온 2천억을 들고 카지노로 달려가서 전부 잃어야 한다"고 말했다.

태웅이 의아해하자 인태는 "그래야 자금추적을 피할 수 있다. 카지노에 일정 수수료를 주고 깨끗해진 현금으로 돌려받는 거다. 강선랜드에 그런 일 몰래 해주는 사람 몇 명은 있을 거다"라며 "2천억 정도 현찰을 가져오려면 포장이사 차 정도는 준비하셔야 할 것"라고 태웅이 좋아할만한 말을 했다.

태웅은 인태의 지시에 따라 움직였다. 하지만 성두는 이미 도찬의 편이 된지 오래였다. 모든 것은 그가 계획한 대로 움직였다. 태웅의 지시 하에 돈이 흘러나오자 인태는 바로 도찬에게 알렸다. 그 즉시 오하라(한예리) 검사와 함께 출동했다.

풍부한 표정을 앞세우며 자신만의 스타일을 보여준 안승환 연기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스위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설소영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