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탄탄한 시나리오가 밑받침된 웰메이드 범죄극 ‘독전’ 22일 개봉…조진웅, 류준열, 김성령, 故 김주혁 등 출연

손의연 기자 kiteofhand@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17일 10:43     발행일 2018년 05월 18일 금요일     제16면
▲ 독전 (1)

웰메이드 범죄극이 탄생했다. 바로 22일 개봉하는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이다. 작품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인물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이다. <친절한 금자씨>, <박쥐>, <아가씨> 등 각본을 맡았던 정서경 작가가 시나리오 제작 단계부터 협업했다. 탄탄한 각본을 바탕으로 한 웰메이드 범죄극이 기대되는 이유다.

다채로운 인물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독전>에서는 하나의 타깃을 쫓는 긴장감 넘치는 상황에서 ‘원호’(조진웅)에 이어 인물들이 하나둘 정체를 드러내며 쓰릴을 더한다. 끈질기게 추적하는 원호, 마약조직원 ‘락’(류준열)을 비롯해 김성령, 차승원, 故김주혁 등이 각 캐릭터의 입체성을 살린다.

인물마다 합이 다른 것도 매력이다. 캐릭터가 어떤 인물을 상대하는지에 따라 다양한 색깔이 드러난다. 정희순 제작 프로듀서는 “주연부터 조연까지, 한 캐릭터가 한 얼굴을 가지고 있지 않아 보는 재미를 더할 것”이라고 기대를 모은 바 있다.

▲ 독전 (2)
영화는 속도감 있는 전개 속에서도 논리가 어긋나지 않도록 했다. 단순히 숨막히는 사건들로만 채우지 않고, 긴장감을 잡고 가며 완성도를 높였다.

개봉 전부터 충무로 명배우들의 만남으로 주목받았다. 불의의 사고로 운명을 달리한 故 김주혁의 유작이기도 하다. 다양한 장르로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는 대표적인 연기파 배우 조진웅이 형사 원호를 맡는다. 실체 없는 조직을 잡기 위해 선악을 넘나들며 자신의 모든 것을 건 형사다.

또 충무로 젊은 배우 중 대세로 자리잡은 류준열이 조직으로부터 버림받은 연락책 ‘락’을 연기한다. 속내를 알 수 없는 인물로 무표정 속에 소용돌이치고 있는 감정을 숨기고 있다. 김성령은 가까스로 죽음을 면한 마약조직의 후견인 오연옥으로 분한다. 원호에게 조직의 실체에 대해 정보를 흘리는 인물이다. 마약 조직의 임원 선창은 인지도를 높이고 있는 박해준이, 마약조직의 숨겨진 인물인 브라이언은 차승원이 맡는다.

故 김주혁이 아시아 최대 마약 시장 거물 ‘진하림’으로 합류한다. 따뜻한 이미지로 사랑받아 온 배우 김주혁은 <공조>와 <석조저택 살인사건>을 통해 꾸준히 새로운 이미지 변신을 시도해 왔다. 그간 강렬한 이미지에 대한 뜨거운 열망이 있었다고 밝힌 바 있는 故 김주혁은 영화 <독전>을 통해 잊혀지지 않을 강렬한 캐릭터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15세 관람가

▲ 독전 (3)

손의연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