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 혼자 산다' 박나래, 웨딩드레스 입은 순백의 신부(?) 변신

장영준 기자 jjuny54@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17일 11:34     발행일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제0면

▲ 박나래가 웨딩드레스를 입은 순백의 신부로 변신했다. MBC
▲ 박나래가 웨딩드레스를 입은 순백의 신부로 변신했다. 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가 웨딩드레스를 입은 순백의 신부(?)로 변신했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 244회에서는 결혼을 앞둔 친구를 위한 박나래의 드레스 제작 도전이 공개된다.

솔로인 박나래가 웨딩드레스를 입은 모습이 공개돼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사진 속 그녀는 드레스를 입고 긴장한 듯 경직된 표정을 짓는가 하면 새 신부처럼 해맑은 미소도 짓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박나래는 스몰웨딩을 치르는 절친을 위해 웨딩드레스 만들기에 도전하는데, 다른 드레스를 참고하기 위해 다양한 드레스를 입어봤다. 그0는 "예쁜 모습을 남겨주고 싶더라고요"라며 친구를 위한 의미 있는 선물을 준비했음을 고백했다는 후문.

특히 박나래가 한 땀 한 땀 정성 들여 드레스를 만들고 있는 모습도 함께 공개됐는데, 장인 정신을 발휘하며 진지한 표정으로 작업하고 있다. 앞서 그녀는 옷 수선도 척척 해내며 금손의 실력을 뽐낸 바 있어 그녀가 완성한 드레스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처럼 결혼을 앞둔 17년 지기 절친을 위한 박나래의 정성 가득한 웨딩드레스 만들기는 18일 오후 11시 10분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영준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