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예쁜 미란씨' 이새봄, '스위치' 종영 소감 "꿈같은 경험"

장영준 기자 jjuny54@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17일 14:52     발행일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제0면

▲ '스위치' 종영 소감을 전한 배우 이새봄. 엔터320
▲ '스위치' 종영 소감을 전한 배우 이새봄. 엔터320
배우 이새봄이 드라마 '스위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새봄은 17일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소속사를 통해 "끝까지 시청해주시면서 미란이도 예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했다.

이새봄은 '스위치'에서 주요 배경인 검찰청 여경 '강미란' 역을 맡아 백준수 검사(장근석)로부터 "예쁜 미란씨~~"라는 독특하고 익살스러운 인사를 건네 받아 눈길을 끌었다. 특히 귀여운 외모와 표정으로 매 회 짧은 등장에도 불구,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다.

이새봄은 "1화부터 32화까지 미란이 방송에 나오면 SNS로 응원메세지 보내주셨던 분들 잊지 않겠습니다"라며 "'스위치' 촬영 시작할 때 미란이는 1, 2화만 나오는 줄 알았는데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셔서 마지막 촬영도 함께 할 수 있었습니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항상 밤샘 촬영 후 피곤하실텐데도 장근석 선배님과 모든 스태프분들이 이른 아침 촬영 현장에서 마주치면 '예쁜 미란씨'라며 환한 얼굴로 반갑게 맞아주셨습니다"라며 "항상 촬영장 가는 길이 설레고 기분 좋은 떨림으로 다가왔었습니다. 꿈 같은 경험을 선물해주신 남태진 감독님, 조영민 감독님, 백운철 작가님, 김류현 작가님 외 모든 촬영 스태프분들 배우 선배님분들 그리고 예쁜 미란씨를 기억해주시는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 인사 드립니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새봄은 그동안 함께 했던 검찰청 공무원 패용증과 근무복을 들고 아쉬워하는 사진과 함께 "곧 빠른 시일 내에 '스위치'만큼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습니다!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마지막으로 오늘 방송되는 최종회도 끝까지 본방사수 부탁드리겠습니다!"라는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이새봄은 2017년 한 패스트푸드의 TV CF 모델을 시작으로 각종 온라인 쇼핑몰의 모델 활동을 통해 밝고 경쾌한 이미지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웹드라마 '남사친에서 사가 빠지는 순간' '사랑의 정석' 외 다수의 작품에서 주인공을 맡아 연기력을 인정받았으며, 치킨 TV CF 단독 모델로도 활약했다. 최근에는 활동명을 '이새봄'으로 바꿔 더욱 활발한 활동을 예고하기도 했다.

장영준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