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北 남성 2명 새벽 서해 상에서 귀순… 장교 아닌 민간인 확인

주선영 기자 joo-happy@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5월 19일 17:03     발행일 2018년 05월 19일 토요일     제0면
40대 북한 남성 2명이 19일 새벽 작은 목선을 타고 서해 상에서 귀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이날 "새벽 인천 옹진군 백령도 북쪽 해상에서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온 소형 선박(목선)이 포착돼 해군 고속정이 접근했다"며 "이 선박에는 40대 북한 남성 2명이 타고 있었고 이들은 귀순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당초 귀순자 중 1명은 북한군 소좌(소령)로 알려졌으나 관계 기관의 조사 결과 2명 모두 민간인으로 확인됐다. 귀순자의 진술 또는 복장 때문에 한때 북한군 소좌가 귀순했다고 보고되는 혼선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귀순자 2명은 민간인으로 현재 관계 기관에서 귀순 경위 및 동기와 함께 정확한 신분과 직업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